푸드

양파 껍질에 항산화성분 최대 100배… '이렇게' 먹어야 효과 커

이슬비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찌개, 국, 볶음, 샐러드 등 어디에도 빠지지 않는 채소가 있다. 바로 양파다. 실제로 세계에서 양파 소비량이 토마토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을 정도. 게다가 많은 한국인이 양파를 사랑한다. 우리나라 연간 양파 소비량은 약 30kg으로, 전 세계 5위 수준이다. 하지만 양파에서 가장 영양가 있는 부분인 '양파 껍질'은 버려지기 일쑤다. 효과적으로 양파 껍질을 먹는 방법을 알아본다.

◇양파 껍질, 실제로 면역력 높이고, 스트레스 지수 낮춰
잘 마른 양파 껍질엔 양파 속보다 플라보노이드가 최대 100배나 들어있다. 플라보노이드는 유해한 활성산소를 무해한 물질로 바꾸는 기능을 한다. 활성산소는 몸속 정상 세포를 공격해 암 등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노화를 촉진한다. 특히 양파 껍질에는 혈액순환을 돕고 면역력도 높이는 퀘르세틴 성분이 다른 과채류보다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최근 이렇게 좋은 성분이 들어있는 양파껍질을 실제로 먹었을 때 어떤 효과가 나타나는지 농촌진흥청이 민‧관‧학 협업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양파껍질 추출물을 대식세포에 적용했을 때는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은 대식세포보다 면역 활성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력이 떨어진 쥐에게 양파껍질 추출물을 제공한 결과, 면역세포 활성이 64%나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면역 반응을 수행하는 면역글로불린(IgG)도 12%나 늘어났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도 진행했다. 면역력이 저하된 성인 80명을 대상으로 8주간 양파껍질 추출물을 먹도록 한 후, 연구팀은 실험 대상자의 건강 상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양파 껍질 추출물을 섭취한 사람은 섭취하지 않은 사람보다 ▲스트레스는 29% 감소하고 ▲감기, 편도염, 인후염 등 감염 증상은 35.2% 개선되고 ▲삶의 질은 46% 증가하고 ▲면역이 높아졌다고 자각하는 정도는 9%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끓여 먹어야 효과 제일 커
농진청 연구팀 연구 결과 양파 껍질의 효능은 양파껍질을 뜨거운 물에 끓여 추출했을 때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됐다. 양파 껍질 추출물만 먹는 게 힘들다면 국물 요리를 할 때 양파를 껍질째 넣어 육수를 만들어 먹으면 효과적으로 양파 껍질의 건강효과를 볼 수 있다. 껍질만 끓여 사용할 때는 갈색 겉껍질뿐만 아니라 살짝 색이 비치는 두 번째 껍질까지 활용하는 것이 좋다.

농진청에서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최적 추출법, 흡수율 증가 방안, 부위별 소재화 등을 연구해 양파껍질 이용 간편식 개발을 지원하고,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했다. 실제로 이 기술이 적용된 양파껍질 유자차, 콜라겐 제품 등이 판매 중이다. 이외에도 양파껍질 간장, 양파 전초(어린 양파 전체)를 이용한 젤리 등이 개발됐으며, 곧 기술이전을 거쳐 제품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기능성식품과 김진숙 과장은 "이번 연구는 버려지던 양파껍질의 기능성을 확인하고 소재화 기술을 개발한 데 의의가 있다"며 "농산부산물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연구개발 지원과 함께 제도적 기반 구축이 앞서 마련돼 농업 분야에서 새활용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