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질환

청바지 입었을 때 배 가렵다면… ‘이것’ 때문일 수도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청바지를 입은 후 배에 단추 모양의 동그란 두드러기가 생겼다면 ‘금속 알레르기’일 수 있다. 가렵고 따가운 증상까지 동반될 경우 알레르기일 가능성이 크다.

금속 알레르기는 말 그대로 금속에 의해 발생하는 알레르기성 접촉성피부염이다. 금속에 함유된 작은 불순물이 피부로 침투했을 때 몸의 면역세포가 과도하게 반응하면서 나타난다. 귀걸이, 목걸이, 시계 등은 물론, 금속 청바지 단추가 닿는 부위에도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난다.

봄·여름철에는 금속 알레르기로 병원을 찾는 이들이 많아진다. 날씨가 따뜻해져 옷차림이 가벼워지면 금속 장신구와 살이 직접 맞닿는 경우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금속이 땀과 닿으면 땀·체액 속 ‘염소이온’에 의해 금속이 살짝 녹으면서 몸의 단백질과 작용해 피부에 거부반응이 나타나기도 한다.

금속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금속이 피부에 닿았을 때 해당 부위에 두드러기·부종·색소침착·붉은 반점 등이 생기고, 가려움·따가움을 느낀다. 이 같은 증상을 무시하고 계속 금속 장신구를 착용하다간 심한 피부염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금속 알레르기 반응을 보일 때는 금속이 몸에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다. 어떤 금속에 예민한지 확인하고 싶다면 ‘첩포검사’를 해보는 방법도 있다. 등에 피부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여러 성분을 붙인 후, 이틀 뒤 떼어내 반응을 확인하는 것이다.

금속 알레르기가 없어도 평소 땀을 많이 흘리거나 피부가 예민하다면 금속을 가까이 하지 않는 게 좋다. 금속 장신구를 착용하지 말고, 청바지는 단추를 플라스틱 소재로 교체한 뒤 입는 식이다. 피부와 닿는 부위에 투명 매니큐어를 칠해 막을 형성하는 방법도 있지만, 크기가 작은 장신구에 국한되며 막이 금방 벗겨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매니큐어를 바르면 제품 속 화학물질이 또 다른 알레르기를 유발할 위험도 있다.

한편, 순금 소재 장신구는 피부에 닿아도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지 않는 경우가 많다. 다만 순금에 구리, 아연을 섞어 만든 제품은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