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질환

피부병, 스테로이드 제때 써야 하는 이유

신은진 기자 | 도움말=한양대병원 피부과 고주연 교수

이미지

피부질환을 제대로 치료하기 위해선 스테로이드를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가려움, 염증 등 각종 피부질환이 생겼을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약은 스테로이드다. 스테로이드는 '양날의 검'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효과와 부작용이 뚜렷하다. 그 때문에 부작용을 걱정하며 스테로이드는 일단 사용하지 않으려는 이들이 있는데 이는 피부질환을 오히려 악화할 수 있다.

◇방치하면 악화·반복 심화… 제대로, 제때 치료해야
스테로이드는 증상이 아주 심할 때 쓰는 독한 약이라고 아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잘못된 정보다. 특히 스테로이드 연고는 초기에 적절한 사용을 통해 빠르게 피부질환을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지에 더 가깝다.

약을 사용하지 않으면 병은 계속 진행하기 때문이다. 각종 피부질환 초기 증상에는 저용량 스테로이드 연고를 며칠만 사용해도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다. 그러나 저절로 병이 낫길 기다리거나 스테로이드를 무작정 거부하다보면 저용량·단기 스테로이드 사용으로 치료할 수 있는 때를 놓치게 된다. 때를 놓치면 고용량·장기 스테로이드 사용이 불가피해진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 되는 것이다.

스테로이드 회피는 각종 후유증도 남긴다. 우리 몸엔 '메모리 T세포'가 있어서다. 메모리 T세포는 질병을 앓았을 때의 상태를 기억한다. 즉, 한 번 가려움증을 경험하면 그 이후에도 계속 경험할 가능성이 커진다. 그뿐만 아니라 피부질환을 오래 앓으면 염증 때문에 혈관이 확장되고, 한 번 확장된 혈관은 다시 원래 상태로 돌아가기 어려운 상태가 된다. 실제로 스테로이드 연고 사용 후 피부가 붉어지고 얇아지는 부작용을 겪었단 환자의 대부분은 스테로이드 연고 부작용 사례가 아니다. 치료시기를 놓쳐 염증으로 인한 혈관확장이 발생한 경우가 훨씬 많다.


스테로이드 연고를 사용할 때는 적정량을 사용하는 일도 중요하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스테로이드 연고 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100명 중 80명은 적정량보다 적은 양을 사용해 불충분한 치료를 한다. 20~30%만이 적정량을 사용한다.

스테로이드 연고의 적정량은 문제부위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보통 '촉촉하게 병변을 덮는 정도'면 된다. 바르고 30분이 지났는데도 흡수가 안 되는 건 닦아버려도 된다. 30분이 지나도 피부에 흡수되지 않고 남은 약은 건 더 놔둬도 흡수되지 않는다.

온몸을 바르는데 필요한 연고의 적정량이 30g, 얼굴 전체에 바를 수 있는 적정량이 0.5g임을 참고해 사용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