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질환

하루 소변 'O회' 이상 보면 과민성 방광 의심… 해결법 있을까?

신소영 기자

이미지

하루 8회 이상의 빈뇨가 지속되면 과민성 방광을 의심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화장실을 유독 자주 가는 사람들이 있다. 소변을 본 지 얼마 안 되었는데도 자꾸 요의를 느끼는 것이다. 혹시 몸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빈뇨, 노화·생활습관 영향일 수도

의학적으로는 볼 때 하루 정상 소변 횟수는 하루 4~6회다. 보통 깨어있을 때 3~4시간마다 한 번씩 소변을 보고, 수면 중에는 소변을 보지 않는 것이 정상이다. 8회 이상 소변을 보면 배뇨가 과도하게 잦은 빈뇨로 본다. 잦은 소변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는데, 노화나 생활습관으로 인한 자연스러운 현상일 수 있다. 나이가 들면 방광 용적이 줄어들어 조금만 소변이 차도 소변이 마렵기 때문이다. 또 카페인이나 알코올을 많이 섭취했을 때도 이 성분들은 방광을 자극하기 때문에 소변을 자주 본다. 간혹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영향 때문일 수도 있다.

◇하루 8회 이상 빈뇨라면 과민성 방광 의심


하지만 하루 8회 이상의 빈뇨가 지속된다면 ‘과민성 방광’을 의심할 수도 있다. 과민성 방광은 말 그대로 방광이 너무 과민하게 반응해 방광에 소변이 조금만 차도 소변을 보고 싶어하는 질환이다. 요로 감염 등 다른 명확한 원인도 없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에 따르면 과민성 방광의 증상은 ▲화장실을 너무 자주 가서 일에 방해가 된다 ▲소변이 일단 마려우면 참지 못한다 ▲화장실에서 옷을 내리기 전 소변이 나와 옷을 버리는 경우가 있다 ▲수면 중 2회 이상 화장실에 간다 등이다. 과민성 방광은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나이가 들수록 더 많이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다.

◇방광 훈련, 생활습관 개선해야

그렇다면 과민성 방광은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방광훈련과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소변 횟수를 줄일 수 있다. 평소 소변 보는 시간을 점검하고, 그 간격을 30분씩 늘리도록 노력한다. 불필요하게 자주 소변 누는 습관을 고쳐 소변 횟수를 하루 7회 이내로 줄이는 게 목표다. 다만, 과민성 방광이 없는 사람이 소변을 참았다간 방광염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생활 습관도 중요하다. 물은 하루 1000mL 이상 2400mL 이하로 섭취하는 게 좋다. 방광을 자극하는 ▲커피 ▲홍차 ▲코코아 ▲콜라 ▲술 ▲초콜릿은 피한다. 평소 골반 근육 운동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위를 보고 누운 상태에서 엉덩이를 들어 올리는 동작을 하면 방광 근육의 조절력이 높아져 소변을 참는 힘을 기를 수 있다. 증상이 심할 경우 항콜린제, 베타3수용체 작용제 약물치료를 병행하면 원활하게 증상을 조절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