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비타민D, 1형 당뇨병 증상 완화에 도움"

김서희 기자

이미지

비타민D가 1형 당뇨병 진단 직후 아직 남아있는 인슐린 생산 베타세포의 생존 기간을 연장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타민D가 1형 당뇨병 진단 직후 아직 남아있는 인슐린 생산 베타세포의 생존 기간을 연장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형 당뇨병은 면역체계가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의 베타 세포를 공격, 인슐린이 아주 적게 혹은 거의 생산되지 않아 발생하는 일종의 자가 면역 질환이다. 환자는 평생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한다. 1형 당뇨병 진단 직후에는 인슐린 생산 베타세포가 아직은 다소 남아 있는 상태일 수 있으며 이때는 인슐린 필요도가 그리 높지 않다. 이를 1형 당뇨병의 ‘밀월기’라고 한다.

폴란드 카토비체 북부 실레시아 아동보건센터 소아과 막달레나 소콜로브스카 교수팀은 1형 당뇨병을 진단 받은 10~21세 36명을 대상으로 비타민D가 1형 당뇨병의 밀월기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봤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무작위로 18명씩 두 그룹으로 나누고 각 그룹을 다시 체질량지수에 따라 정상 체중(9명)과 과체중 및 비만(9명) 소그룹으로 세분했다. 참가자 중 일부는 두 달 동안 주 1회 5만 단위(IU)의 비타민D2를 투여 받았고, 나머지는 위약을 투여 받았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3, 6, 9, 12개월 됐을 때 공복 혈당을 재고 인슐린 분비 기능을 평가하는 인슐린 전구체대 C-펩티드 비율(PI대 C)을 측정했다.

연구 결과, 베타 세포의 기능을 반영하는 인슐린 전구체대 C-펩티드 비율이 비타민D2를 투여 받은 사람들에서 현저히 떨어졌다. 이는 비타민 D2가 베타 세포의 기능 저하를 막아준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9개월 동안의 추적·관찰 결과 베타 세포의 활성이 비타민D2를 투여 받은 사람들에서 더 느리게 떨어졌고, 밀월기가 길어졌다.


연구팀은 “1형 당뇨병 초기 치료는 베타 세포의 기능을 최대한 오래 보존하는 것이 핵심 목표다”며 “이 연구는 이를 가능하게 하는 또 다른 방법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밀월기는 1형 당뇨병 아동 환자의 약 50%, 성인 환자의 60%에게 나타나며, 대체로 3~12개월간 계속된다. 그러나 일부 베타 세포는 5년 이상 연명하기도 한다. 또한 비타민D는 크게 D2와 D3 두 종류가 있다. 비타민D2는 식물성 식품, 비타민D3(콜레칼시페롤)는 동물성 식품에 많이 함유돼 있다.

이 연구는 미국의사협회 자매지(JAMA Network Open)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