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질환

배드민턴 즐기는 여성 늘었다던데… 주의해야 할 점 뭘까?

한희준 기자

이미지

배드민턴을 칠 땐 어깨와 허리 부상을 조심해야 한다./클립​아트코리아
운동을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2023 국민생활체육조사’ 자료에 따르면 2022년도에 스포츠 동호회에 가입해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의 비율은 11.3%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종목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축구 동호회 활동이 33.2%로 가장 높았고, 여성은 배드민턴 동호회 가입이 22.3%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추운 날 동안 운동을 안 하다가 갑자기 무리하면 근골격계 부상을 입기 쉽다.

강북힘찬병원 정형외과 권태윤 원장은 “스포츠 손상을 미리 알고 대처하면서 운동을 즐긴다면 더욱 즐거운 스포츠 활동이 될 것”이라며 “동호회 활동을 즐기는 사람 가운데 중년 이상 연령대도 적지 않은 만큼 미리 신체 이상이나 불균형을 알아두면 상해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축구할 땐 하지 부상 조심
축구할 땐 전력 질주, 태클, 점프 후 착지 등 갑작스러운 방향 전환으로 인한 무릎, 발목 등 하지 부상 위험이 크다.

그 중에서도 전방십자인대 손상은 가장 흔하게 일어나는 무릎 부상 중 하나다. 달리다가 속도를 줄이거나, 방향을 급격히 틀 때 발목이 바깥쪽으로 힘을 받으면서 많이 발생한다. 전방십자인대는 무릎이 뒤쪽으로 밀리거나 과도하게 펴지는 것을 막아주는데, 파열되면 ‘두둑’하는 소리가 들리면서 무릎에 통증과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전방십자인대뿐 아니라 무릎 안쪽에 위치한 내측 인대 또는 외측 반월상 연골 손상 등이 같이 나타나기도 한다.

발목 염좌 역시 축구할 때 입는 흔한 손상 중 하나다.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발목관절을 지탱하는 인대들이 손상을 입어 발생한다. 충돌하거나 급격하게 방향을 바꿀 때 생긴다. 처음 발목염좌를 겪으면 통증과 부종이 있지만, 반복적인 발목손상은 통증과 부종이 처음과 비교해 적은 편이다. 이로 인해 발목염좌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다음날 다시 훈련하거나 경기를 뛰면 만성적으로 불안해져 반복해 다칠 위험이 커진다.


일반인이 즐기는 축구는 프로선수와 달리 취미로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체계적인 연습으로 기본기를 다져놔야 부상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부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경기 전 충분한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으로 근육과 관절을 풀어주는 것이 가장 좋다.

◇배드민턴, 어깨와 허리 부상 주의
배드민턴을 하는 중에는 목과 어깨 부상이 빈번히 발생하는 편이다. 날아오는 셔틀콕을 향해 팔을 크게 휘두르는 동작을 장시간 반복하면 어깨에 과부하가 걸린다. 이때 어깨충돌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를 덮고 있는 견봉뼈와 팔을 움직이게 하는 힘줄인 회전근개가 지속적으로 충돌하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어깨를 많이 사용하는 일을 하거나 배드민턴처럼 팔을 어깨 위로 들어 올리는 동작이 많은 운동을 하다 발생한다. 팔을 움직일 때 무언가 걸리는 듯한 느낌이 들거나 소리가 나고 어깨 앞쪽 또는 가장자리에 통증이 심하게 나타난다. 또 팔을 60~90도 들어 올리면 통증이 심해지지만 이 각도를 벗어나면 통증이 줄어드는 양상을 보이며, 낮보다는 밤에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셔틀콕을 쳐 보내는 과정에서 허리 부상도 흔히 일어난다. 셔틀콕을 치기 위해 상체를 굽혔다가 젖히며 뒤틀리는 동작을 하는 과정에서 허리에 무리가 많이 간다. 높이 점프하거나 앞으로 향하다가 뒤로 물러나면서 셔틀콕을 쳐야 하는 경우엔 부담이 더 크다.

권태윤 원장은 “기본기가 숙달되지 않은 상태에서 마음이 앞선 경기를 하다 보면 몸을 제어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나게 되는데, 이는 부상의 위험을 높인다”며 “경기 후 통증이 1주일 이상 지속되거나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낄 정도로 심하다면 즉시 운동을 중단하고 휴식을 취하면서 통증 부위에 냉찜질을 하라”고 말했다. 그래도 낫지 않으면 정확한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배드민턴 중 부상을 막기 위해선 역시 준비 운동이 중요하다. 경기 전 허리와 어깨 스트레칭을 해서 관절을 충분히 풀어준 뒤 운동을 시작하는 게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