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일반

자주 '이것' 쓰는 사람… 잇몸 질환 덜 생긴다

이해나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잇몸질환은 감기보다 흔한 병이다. 게다가 다양한 연구 결과를 통해 당뇨병이나 심혈관질환 등 다양한 전신질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밝혀져 주의가 필요하다. 관악서울대치과병원 김윤정 교수(치주과 전문의)의 도움말로 건강한 잇몸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잇몸질환 오래 방치했다간, 잇몸뼈 파괴되기도 
건강한 잇몸은 연한 분홍색을 띠고 단단하게 치아 주변을 감싸고 있다. 그런데 잇몸이 검붉은색으로 변하고, 부어오른 것처럼 느껴지면 잇몸질환이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 양치질 중 혹은 침을 뱉을 때 피가 비칠 때도 잇몸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이밖에도 ▲잇몸에서 피가 나거나 ▲잇몸이 빨갛게 변하고 붓거나 ▲잇몸이 주기적으로 들뜨고 근질거리거나 ▲이와 이 사이가 벌어지고 음식물이 많이 끼거나 ▲잇몸이 내려가 점점 치아가 길어 보이거나 ▲나쁜 입 냄새가 나거나 ▲치아가 흔들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잇몸질환 때문일 수 있다.

잇몸질환은 초기에는 자각 증상이 미미하고, 잇몸이 붓고 피가 나는 증상이 나타났다가도 전신건강 상태에 따라 다시 증상이 완화되면서 병원을 늦게 찾는 환자가 많다. 그리고 잇몸뼈가 상당히 파괴되고 이가 흔들리는 심각한 지경이 돼 병원을 찾는 것이다. 하지만 이때는 이미 잇몸 상태를 회복시키기 어려워 임플란트, 브릿지 등 고가의 보철치료를 진행해야 하거나, 치조골 파괴가 심한 경우 골이식이나 다양한 재건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기본적인 잇몸 치료는 세균성 치태를 물리적으로 제거하는 데 초점을 둔다. 먼저, 비외과적인 치료를 시행하는데, 잇몸을 절개하지 않고 치아 표면 그리고 잇몸과 치아 사이의 치주낭 내로 기구를 삽입해 닦아내는 방법이다. 이후 질환의 경감 정도와 반응을 확인해 칼로 절개하는 외과적 수술 방법까지 진행할지 혹은 유지·관리단계로 진행할지 정한다. 외과적 수술 방법은 잇몸 아래쪽으로 깊이 존재하는 치석, 염증 원인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잇몸을 절개하고 열어젖혀, 직접 보면서 제거하고 다시 봉합하는 방법이다. 이밖에 상실된 치주조직의 재생을 위해 조직유도재생술을 진행하기도 한다.

◇​치간 칫솔·치실 쓰고, 스케일링 주기적으로 받아야 
잇몸질환을 예방하려면 ▲양치할 때마다 가능한 치간칫솔이나 치실 등 보조도구를 활용하고 ▲치아 사이 음식물 덩어리와 치태를 제거한 후 칫솔모가 구석구석 도달할 수 있도록 잇솔질하고 ▲타이머로 확인하며 3분 이상 충분한 시간을 투자하고, 거울을 보며 편안한 자세로 양치질해야 한다. 김윤정 교수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치간 칫솔과 치실의 치주염 예방 효과는 잔존 치아가 20개 이상인 경우가 미만인 경우보다 더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정기적인 구강검진도 필수다. 최근 국내 다른 연구에서 정기적 구강검진을 받은 경우 심혈관 질환 발병률이 10% 감소하고, 연 1회 이상의 전문가 세정(스케일링)이 심혈관 질환 발생률을 14% 감소시킬 수 있다고 보고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