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질환

왼쪽·오른쪽 그림 차이 모르겠다면… ‘실명 위험’ 상태

전종보 기자

이미지

얀 반 에이크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화>. 오른쪽 그림은 가장자리가 뿌옇게 칠해져 있다. 녹내장 환자의 경우 시야가 점점 좁아져 왼쪽 그림 또한 오른쪽 그림처럼 보일 수 있다. / 사진= 더 선
왼쪽 그림과 오른쪽 그림은 ‘같지만 다른’ 그림이다. 두 그림이 모두 뿌옇게 보이고 차이를 느끼지 못하겠다면 녹내장을 의심해야 한다.

17일(현지 시간) 더 미러, 더 선 등 영국 매체에 따르면, 영국 내셔널 갤러리는 최근 ‘세계 녹내장 주간(3월 둘째 주)’을 맞아 안경 기업 스펙세이버스와 함께 특별 전시를 진행했다.

이번 특별전에 전시된 작품들은 모두 가장자리가 뿌옇게 칠해져 있다. 관람객들에게 시야가 서서히 좁아지는 녹내장 증상을 보여줌으로써, 녹내장에 대한 인식과 경각심을 높이고자 하는 의도가 담겼다. 스펙세이버스 관계자는 “유명한 예술 작품의 일부가 손실된 것을 보면서, 녹내장이 일상생활뿐 아니라 작품을 감상할 때도 큰 영향을 미친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해당 전시에서는 네덜란드 미술 거장 얀 반 에이크의 대표작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화>(사진)를 비롯해, 카라바조 <엠마오의 저녁식사>, 한스 홀바인 <대사들> 등 세계적 명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내셔널갤러리 측은 “이번 전시회가 정기적인 시력 검진을 통해 질병의 초기 징후를 발견하는 데 중요한 ‘알림’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녹내장은 시각 정보를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이 손상돼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 질환이다. 말기까지는 중심 시력이 보존되다보니 뒤늦게 발견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시신경 손상이 심하면 앞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잘 넘어지거나 주변 사물에 부딪힐 수 있으며, 급성 녹내장의 경우 눈이 빨갛게 충혈되고 안구 통증,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녹내장이 의심되면 시야 검사를 통해 시야 결손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 안저 검사, 빛간섭단층촬영, 세극등 현미경 검사 등 여러 정밀 검사도 필요하다. 치료는 시신경을 보호하고 진행을 억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안구에 안압하강제를 점안해 안압을 낮추며 시신경 혈액 순환을 개선한다. 효과가 덜하거나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레이저 치료가 시행될 수 있고 ▲섬유주 절제술 ▲방수유출장치 삽입술 ▲최소 침습 녹내장 수술 등 수술적 치료도 고려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