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질환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50대 저소득층 안과 수술비 지원

오상훈 기자

이미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공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50~59세 저소득 중장년층에게 눈 질환 의료비를 지원하는 ‘생명아이(Eye) 100세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녹내장 환자는 최근 5년간 20% 이상 증가했다. 녹내장 같은 눈 질환의 경우 조기에 치료하지 못하면 실명까지 이를 수 있어 정기 검진 및 예방이 꼭 필요하다. 각 지자체 등에서 60세 이상 저소득층에게는 관련 검사비 및 수술비를 지원하고 있지만 중장년층인 50~59세 저소득층 환자들은 나이 제한으로 인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생명아이(Eye) 100세 지원사업’을 통해 저소득 중장년층의 안저검사를 독려하고 의료비 부담을 해소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국실명예방재단과 함께 운영하는 본 사업은 50~59세의 실손보험이 없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녹내장, 백내장 등 안과 질환 수술 의료비를 지원한다. 지난 2년간 총 565명의 의료비를 지원해 실명위기에서 구했으며 올해는 약 276안의 수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생명아이(Eye) 100세 지원사업’을 통해 백내장 수술비를 지원받은 A씨는 “20년이 넘는 투병생활 중 얻은 합병증으로 백내장이 찾아왔지만, 수술비 부담으로 손을 쓸 수 없던 중 본 사업에 신청하게 됐다”며 “수술 후 세상이 색을 더한 것처럼 잘 보여 답답했던 눈과 마음이 뻥 뚫렸다”고 말했다. 이어 “빛과 더불어 새 삶의 용기까지 선물해준 생명보험재단의 임직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 김정석 상임이사는 “생명아이 100세 지원사업을 통해 실질적인 의료비 부담 경감은 물론, 안 보이는 것에 대한 상실감과 우울증 등으로 발생하는 삶의 질 저하 문제를 예방할 수 있길 바란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앞으로도 의료 사각지대 발굴 등 여러 사회적 분야에서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에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19개의 생명보험회사들이 협력하여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명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선도적인 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