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일반

운전할 때 창문도 못 열겠네… 날아든 벌에 쏘여 콜롬비아 男 사망

전종보 기자

[해외토픽]

이미지

사고 당시 남성이 타고 있던 차량 / 사진= 더 미러
콜롬비아에서 차량을 운전하던 남성이 차 안에 날아든 벌에 쏘여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13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 미러에 따르면, 지난 10일 콜롬비아 사바나라르가 인근 도로에서 차량이 도로변 기둥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차 안에는 운전자인 30대 남성만 타고 있었다. 이 남성은 운전 중 창문으로 날아든 벌떼에 쏘여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로 다리에 골절을 입은 남성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러나 해당 병원에서는 장비·인력 부족으로 인해 곧바로 다리 수술을 할 수 없었다. 남성은 한참 후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남성의 아버지는 “소식을 듣고 병원에 도착했지만, 의사들은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했다”며 “이송이 지연되는 것을 보며 걱정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남성의 사인은 골절이 아닌 벌 독에 의한 아나필락시스 쇼크로 밝혀졌다. 아나필락시스는 외부 물질에 대한 급성 알레르기 반응으로, 벌에 쏘인 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 기도가 좁아지고 콧물 등 점액질 분비량이 급증해 호흡이 어려워지며, 말초혈관들이 늘어나면서 혈액이 심장이 아닌 다른 곳으로 이동해 피부가 빨개지고 혈압이 급격히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유족은 남성을 최초 진료한 의료진이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문제가 생긴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했다며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남성의 아버지는 “병원에서는 골절에만 신경을 쓰느라 아들이 심장마비 증상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