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질환

조금 먹어도 배부른 의외의 이유… 배에 ‘가스’ 때문?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평소 음식을 조금만 먹어도 쉽게 배가 부르고 속이 더부룩하다면 뱃속에 가스가 가득 찬 상태일 수 있다. 가스가 차있는 위치에 따라서는 복부팽만감뿐 아니라, 트림, 방귀, 변비, 설사, 구토, 속 쓰림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배에 가스가 차는 이유는 대부분 음식 때문이다. 피트산 성분이 많은 콩이나 양배추, 브로콜리처럼 섬유소가 풍부한 채소를 많이 먹으면 가스가 차기 쉽다. 특히 피트산은 뱃속에서 다른 음식의 소화를 방해해 가스 생성을 촉진할 수 있다. 소화 효소가 잘 분비되지 않는 사람의 경우, 섭취한 채소가 소장에서 제대로 소화되지 않으면 대장에서 박테리아에 의해 분해·발효되면서 가스가 많이 생성된다.

평소 생활습관도 원인일 수 있다. 잦은 과식으로 인해 위에 부담이 가해지거나 소화가 더뎌지면 복부팽만이 발생할 수 있고, 활동량이 적으면서 앉거나 누워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경우에도 뱃속 가스가 원활하게 배출되지 않는다. 껌을 자주 씹는 사람 또한 공기를 계속 삼키게 돼 위장에 가스가 차기 쉽다. 이밖에 위염,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윗배·아랫배 복부팽만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증상은 부위에 따라 다르다. 아랫배에 가스가 차면 속이 불편하고 트림·방귀가 많이 나온다. 심하면 변비·설사 증상도 나타난다. 가스 때문에 윗배가 부어오를 경우엔 속 쓰림, 구역질,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복부팽만 증상을 완화하려면 앞서 말한 식습관·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허브차, 카모마일차와 같은 따뜻한 음료를 마시는 것도 좋다. 특히 허브차는 위장관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해 소화를 돕고 가스로 인한 복부 팽만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복부 팽만 증상을 완화하는 운동도 있다. ‘무릎 안기’가 대표적이다. 말 그대로 바닥에 누운 상태에서 무릎을 가슴 위로 가져와 팔로 끌어안는 동작이다. 이 상태에서 무릎을 좌우로 5~10번 정도 흔들면서 호흡한다. 아랫배를 자극하는 ‘쟁기 자세’도 추천된다. 누워서 두 다리를 붙이고 손을 바닥에 댄 뒤, 숨을 들이마시면서 다리를 들어 올린다. 이후 다시 내쉬면서 두 다리를 머리 뒤로 넘긴다. 넘어간 발끝이 바닥에 닿아야 하며, 닿지 않을 경우 양손으로 허리를 받치거나 다리를 의자에 걸치도록 한다. 시간은 유연성, 운동능력을 고려해 1~3분 유지하면 된다. 꼭 이 같은 운동·자세가 아니어도 걷기, 조깅, 계단 오르기 등과 같은 유산소 운동이나 심신을 이완시키는 요가를 꾸준히 하면 가스·복부팽만감 완화에 도움이 된다. 단, 이런 노력에도 증상이 지속될 때는 위염, 과민성 대장증후군 때문일 수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해 검사·치료 받아야 한다.



이미지

무릎 안기(왼쪽)와 쟁기 자세./사진=헬스조선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