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카드뉴스] 초고령화 시대, 나이 들수록 희미해지는 기억력 확실히 챙기는 방법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초고령화 시대, 나이 들수록 희미해지는 기억력 확실히 챙기는 방법

“비밀번호가 뭐더라?” “휴대전화를 어디에 뒀지?”
사소한 것을 깜빡깜빡 잊는 일이 자주 있나요?
노화, 수면부족, 스트레스 등으로
기억력 및 집중력 저하를 경험하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특히 2025년이면 우리나라도 국민 5명 중 1명이
만 65세 이상인 ‘초고령사회’로 진입함에 따라
노화로 인한 기억력 및 집중력 저하를 겪는 사람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뇌 노화는 중년 이후로부터 시작
나이가 들수록 기억력 및 집중력이 떨어지는
노화관련 인지기능 저하(ARCD)가 나타나게 되는데,
중년 이후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 이를 방치할 경우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이어질 수 있어
보다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최근 조사에 따르면, 노화로 인한 인지기능 저하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거나 개선 대응 방법에 대해 잘 알지 못해
이를 방치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렇다면, 노화로 인한 인지기능 저하는
어떻게 관리할 수 있을까요?​


​노화로 인한 인지기능 저하 예방 생활수칙 5가지
1) 규칙적인 운동
운동은 혈류를 증가시켜 뇌에 공급되는 산소량을 늘립니다.
이로 인해 새 신경세포가 만들어지거나 기존 세포가 튼튼해집니다.
숨이 찰 정도의 운동을 주 5회 매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합니다.
2) 충분한 수면
수면이 부족한 경우, 인지 기능 장애를 일으키는
단백질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가 축적됩니다.
뇌는 잠잘 때 혈액이 빠져나가고 대신 뇌척수액이 흘러 들어와
맥파의 리듬을 타고 각종 독성물질을 씻어냅니다.
3) 스트레스 관리
과다한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는 뇌 해마의 크기를 줄여,
새로운 것을 학습하거나 기억하는 능력을 저하시키므로
스트레스 관리가 필수적입니다.
4) 인지활동 참여
새로운 자극이 줄면 인지기능이 저하됩니다.
반대로 기억력, 집중력, 사고력, 언어력 등을 요구하는
새로운 활동은 인지기능 저하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5) 인지기능에 도움되는 약물 복용 
바쁜 현대인의 경우 인지 기능 저하를 예방하기 위해
기억력 ∙ 집중력 개선에 효능 및 효과가 입증된
의약품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기억력 ∙ 집중력 개선에 도움되는 생약복합성분

인삼40%에탄올건조엑스와 은행엽건조엑스 성분은
임상연구를 통해 기억력 감퇴와 집중력 및 주의력 저하에
효능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입증되었습니다.
대표적인 일반의약품으로 메모레인이 있으며
두 성분의 복합제를 건강한 중년층에 12주 동안 투여한 결과
작업기억과 장기기억을 포함한 다양한 측면에서
기억 품질지수가 위약군 대비 유의미하게 향상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인삼40%에탄올건조엑스와 은행엽건조엑스의 효능

인삼40%에탄올건조엑스는 인지기능 개선뿐만 아니라 면역 증가 및 피로 회복,
기분 개선 등의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은행엽건조엑스는 단순 은행엽추출물이 아닌 의약품 규격 원료로 신경보호 작용,
자유유리기 소거 작용, 혈소판 활성인자 억제 작용 등을 통해
기억력과 집중력 및 순환장애 개선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기억력, 집중력과 주의력이
예전 같지 않다고 느껴진다면
평소 꾸준하고 적극적인 관리로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를 준비하길 바랍니다.

기획 ㅣ 헬스조선 카드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