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와이슈

별미 '바다거북' 먹었을 뿐인데… 탄자니아서 9명 사망·78명 입원

신소영 기자

이미지

바다거북./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자치령인 잔지바르에서 바다거북 고기를 먹은 뒤 9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 9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현지 당국은 잔지바르 군도 내 펨바섬에서 바다거북 고기를 먹은 주민 중 어린이 8명과 성인 1명이 숨졌으며 78명이 입원했다고 밝혔다. 성인 사망자 1명은 사망한 어린이 중 1명의 모친이며, 부검 결과 사망자들 전원이 바다거북 고기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이 바다거북 고기를 섭취한 시점은 지난 5일이다.

잔지바르 당국은 재난 관리팀을 현장에 파견해 주민들에게 바다거북을 먹지 말 것을 당부했다.


바다거북 고기는 잔지바르에서는 일종의 별미로 여겨지지만, 켈로니톡시즘(chelonitoxism)이라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이로 인한 사망자도 주기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식중독의 이유는 자세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거북이 먹는 조류 때문으로 추정된다. 특히 이 식중독은 어린이와 노인에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2021년 11월에도 펨바섬에서 3세 어린이를 포함한 7명이 거북 고기를 먹고 사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