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질환

대변 빨개서 놀랐는데… '음식' 때문일 수 있다고?

이해나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변에 피가 섞인 '혈변(血便)​'을 보면 누구든 놀란다. 소화기관에 큰 문제가 생겼을까 걱정돼서다. 대장암 신호 중 하나가 혈변인 것도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혈변의 원인은 다양하다. 항문이 일시적으로 찢어진 걸 수 있고, 허혈성대장염, 대장게실 등 암이 아닌 다른 질환에 의해 발생했을 수도 있다. 혈변의 원인, 대처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우선 혈변 색깔로 질환의 유무와 위험도를 파악하기는 어렵다. '선홍빛 혈변은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는 속설이 있다. 단순 항문 질환인 치핵이 일시적으로 찢어지면 선홍색 혈이 대변이 묻어나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항문과 비교적 가까운 직장, 대장에 문제가 생겼을 때도 선홍빛 혈변을 볼 수 있다. 반대로 '흑색 혈변은 암의 신호'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역시 그렇지 않다. 흑색 혈변은 상부 위장관(식도, 위, 십이지장 등)에 출혈이 있다는 신호다. 대변이 직장·항문을 향해 내려오면서 그 속의 혈액이 산소와 만나 산화돼 흑색으로 변하는 것이다. 위궤양이 있거나 상부 위장관 점막에 상처가 생겼을 때에도 흑색 변을 볼 수 있다. 따라서 흑색 변을 봤다고 해서 덜컥 암부터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때는 상부 위장관 상태를 볼 수 있는 위내시경 검사를 하면 혈변의 원인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혈변을 한 번만 봐도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을까? 혈변을 한 번 보는 것만으로도 생명에 지장이 있는 위험한 상황일 수 있다. 허혈성대장염(대장 혈류가 감소해 염증·괴사가 일어나는 질환)이나 대장게실(대장벽이 늘어져 튀어나온 것) 때문에 혈변을 본 것이면, 과다 출혈로 이어져 쇼크로 사망하기도 한다. 특히 고혈압·당뇨병이 있는 사람이 갑자기 좌측 하복부에 통증이 느껴지면서 혈변을 봤다면 허혈성대장염을 의심해야 한다. 노인 중 대변을 볼 때 선홍빛 혈액이 함께 나오면서 배가 빵빵하거나 가슴이 두근거리고 어지러우면 대장게실로 인한 출혈일 수 있다. 이 두 경우 모두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특정 식품을 먹고 혈변을 봤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음식이 혈변을 유발하지는 않는다. 그 식품 속 성분이 대변 색깔에 영향을 줘 혈변처럼 보였을 가능성이 크다. 비트·토마토를 먹으면 대변 색깔이 붉게 나올 수 있고, 블루베리·와인 등을 먹으면 적갈색 변을 볼 수 있다. 빈혈약을 복용하거나 변비 환자가 오랜만에 대변을 봤을 때는 흑색 대변이 나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