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현대약품 ‘미에로화이바 스파클링 제로’ 편의점 입점

이해림 기자

이미지

미에로화이바 스파클링 제로/사진=현대약품 제공
현대약품의 제로 탄산 식이섬유 음료 ‘미에로화이바 스파클링 제로’가 이달 초 전국 편의점에 입점, 월 판매량 100만 병을 돌파했다.

현대약품은 20~30대 사이에서 건강 관리형 소비를 추구하는 ‘헬스디깅’(Health Digging)족’이 증가함에 따라 저당, 제로 칼로리 등 식음료 트렌드를 반영해 지난해 5월 ‘미에로화이바 스파클링 제로’를 출시했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23년 국내 탄산음료 시장 내 제로 탄산음료 판매 비중은 29%로 추정된다. 시장조사 전문업체인 마켓링크가 지난해 6월 발표한 자료에서는 국내 제로 탄산음료 시장 규모가 지난 2020년 924억 원에서 2022년 3683억 원으로 2년 만에 4배가량 성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현대약품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제로 탄산 시장에서 소비자 접점을 확대하고자 판매 채널을 편의점으로 다각화했으며, 편의점 입점과 함께 월 판매량 100만 병을 돌파했다.

‘미에로화이바 스파클링 제로’의 식이섬유 함량은 9000mg으로, 오리지널 미에로화이바와 같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에로화이바에 소비자의 니즈를 접목, 다양한 맛과 건강한 컨셉으로 개발해 한국 대표 식이섬유 음료로서의 만족도를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