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매일 커피 마시면, 눈 주변에 ‘이런’ 문제 생겨

김서희 기자

이미지

눈 밑 떨림이 오래 지속되거나 다른 증상과 동반된다면 질병의 신호인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누구나 한 번쯤 의지와 상관없이 눈 밑이 ‘파르르’ 떨리는 경험을 해본 적 있을 것이다. 이 같은 증상은 여러 원인에 의해 나타날 수 있는데, 질병의 중요한 신호일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카페인 과다 섭취, 마그네슘 부족 등이 원인
커피 속 카페인 성분이 체내 과도하게 들어갔을 때 눈 주변이 떨릴 수 있다. 정확한 기전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카페인이 안면신경을 자극해서 눈 떨림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커피를 줄여보면 카페인이 원인인지 확인할 수 있다. 카페인으로 발생한 눈 떨림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피로, 스트레스 등이 쌓인 상태에 맞물려 눈 떨림 증상이 나타났을 수 있다. 커피는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다시 마시는 것이 좋다.

마그네슘이 부족할 때도 눈 주변이 떨릴 수 있다. 마그네슘은 뇌에서 보내오는 신호를 세포가 받아들여 움직이게 하는 데 필요한 미네랄이다. 마그네슘이 부족하면 신호 전달에 문제가 생기면서 원하지 않을 때 눈 밑이 떨릴 수 있다. 피곤하거나 탈수 증상이 있으면 눈 밑 떨림이 더 심해진다. 마그네슘 제제를 섭취하면 좋아지는데 한 달 정도 먹어도 낫지 않으면 다른 원인을 생각해야 한다.

스마트폰이나 모니터를 오래 봐 눈 주변 근육이 피로해졌을 때, 잠을 못 자서 눈 주변 근육의 흥분도가 올라가 있을 때도 눈꺼풀이 떨린다. 이때는 따뜻한 온찜질을 하거나, 눈 마사지 등으로 피로를 덜어주면 도움이 된다.

◇한 달 넘게 지속되면 안면마비·뇌졸중 의심해야
눈 밑 떨림 증상은 대개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영양소를 골고루 잘 섭취하면 며칠 내에 사라진다. 하지만 한 달 넘게 지속되거나 다른 증상이 동반된다면 위험한 질병의 신호일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눈 떨림 증상과 함께 귀 뒤쪽이 쑤시고 통증이 있거나 혀에서 맛이 잘 느껴지지 않는 등 미각이 둔화되면 안면마비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드물긴 하지만 뇌졸중이나 뇌종양이 경련을 유발하기도 한다. 떨림의 범위가 넓어지거나, 청력 혹은 근력이 떨어지거나, 감각신경에 이상이 생기는 등 다른 증상이 동반된다면 병원을 방문해 뇌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닌지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