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질환

코 막히고 콧물 나는데… 비염일까, 축농증일까?

신소영 기자

이미지

비염이 있으면 맑고 투명한 콧물이 나오고, 축농증일 땐 누런색이나 초록색 콧물이 나온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날이 조금씩 풀리고 기온 변동이 심해지면서 콧물과 코막힘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특히 비염, 축농증(만성 부비동염) 환자들에게 이런 증상이 심해지는데, 이 둘을 혼동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자칫 축농증을 비염으로 여기고 방치하면 염증이 퍼지고 악화할 수 있어 둘을 구분하는 게 좋다.

우선 비염은 알레르기나 외부 자극 물질, 점막 내 자율신경계 이상 등에 의해 ▲점막 충혈 ▲맑은 콧물 ▲재채기 ▲가려움 등이 나타나는 것이다. 반면 축농증은 코 주위 얼굴 뼈 속에 있는 빈 공간인 부비동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만성 부비동염’이라 불리기도 한다. 증상은 ▲코막힘 ▲비강의 농성 분비물 ▲코가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 ▲안면 통증 ▲두통 ▲악취 ▲기침 등이 나타난다.

헷갈리는 비염과 축농증은 콧물 색으로 구분할 수 있다. 비염의 특징은 맑고 투명한 콧물인데, 축농증이 있을 때는 누런색이나 초록색 콧물이 나온다. 염증에 의해 농이 생기기 때문이다. 또한 축농증으로 인한 콧물은 끈끈하며, 목 뒤로 코가 넘어가는 증상이 잘 나타난다. 또 코 뒤에 묵직한 불편감이 있고, 후각 기능도 떨어진다.


비염의 해결책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요인을 찾아내 피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약물치료를 주로 한다. 콧속으로 분무하는 스프레이제 또는 콧물과 가려움증을 덜어주는 항히스타민제가 쓰인다. 그럼에도 나아지지 않으면 원인 물질(항원)을 활용한 면역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다. 항원을 몸에 주입함으로써 알레르기 민감성이나 반응을 줄이는 것이다. 최근에는 알레르기 정제물질을 환자의 혀 밑에 집어넣는 설하요법도 쓰인다.

축농증은 보통 한 달 이내에 후유증 없이 회복되지만, 주변으로 염증이 확산하는 경우도 간혹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눈꺼풀이나 안구 뒤쪽 혈관, 심하면 머리뼈 속으로 염증이 번지기도 한다. 따라서 항생제와 혈관수축제로 치료해야 한다. 원인과 증상에 따라 거담제, 진통제, 항히스타민제, 경구 및 비강 내 스테로이드제를 병행해서 사용하기도 한다. 증상이 심하면 코 안으로 내시경 등 기구를 넣어 염증이 있는 점막을 제거하는 시술을 고려할 수 있다. 축농증은 치료 후에도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관리가 필요하다. 외부 자극을 피하기 위한 마스크 착용, 금연·금주, 규칙적인 비강 세척, 습도 유지, 기저질환 관리를 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