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질환

시도 때도 없이 복통·설사… ‘과민성장증후군’ 치료하는 ‘균’ 찾았다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국내 연구진이 과민성장증후군에 치료 효과가 있는 미생물 균주를 발견했다.

과민성장증후군은 특별한 질환이나 해부학적 이상이 없음에도 식사 이후 복부 통증, 불편함을 느끼고 설사, 변비 등 배변 습관에 이상을 보이는 만성적 증상이다. 긴장하면 배가 아픈 체질 정도로 오해받기 쉬우나, 실제 환자들이 겪는 삶의 질 저하는 심각한 수준이다. 시도 때도 없는 복통과 급한 설사로 인해 학업, 직장 생활 등에 지장이 생기고, 장거리 운전, 대중교통 이용과 같은 일상적인 활동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이동호 교수 연구팀은 건강한 장에서 추출한 유익균을 과민성장증후군 환자의 장에 이식하는 치료법이 효과가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 이에 적합한 균주를 찾는 연구를 수행했다. 건강한 공여자에서 관찰되는 ‘로즈부리아 파에시스(Roseburia Faecis)’ 균주가 항염증 효과가 좋다는 점을 확인하고, 설사형 과민성장증후군과 비슷한 증상을 유발한 쥐 모델에 13일간 경구 투여해 장내 환경과 배변 변화를 관찰했다.

연구 결과, 로즈부리아 파에시스를 구강 투여하면 비만세포(mast cell) 수가 크게 감소하고 설사 증상이 개선됐으며, 특히 수컷 쥐에서 이 같은 효과가 크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장내 점막과 점막하층에 분포하는 비만세포는 스트레스에 노출될 경우 그 수가 증가하면서 복통 등 과민성장증후군의 중증도를 높인다.


분변의 세균총을 분석한 연구에서는 필수아미노산 흡수와 연관된 유전자 발현이 정상적으로 돌아오며, 무너진 항상성(생물이 최적의 상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려는 경향)이 회복되는 결과를 보이기도 했다. 이 역시 수컷 쥐에서 두드러지는 현상이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건강한 장에서 유래된 로즈부리아 파에시스 균주가 설사형 과민성장증후군을 치료할 수 있는 프로바이오틱스로서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시사했다고 설명했다. 김나영 교수는 “로즈부리아 파에시스 균주의 치료 효과뿐 아니라 프로바이오틱스의 선택에 있어서 남녀 성차를 고려해야 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동물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추후 인체 대상 임상시험 연구를 진행해 수많은 현대인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과민성장증후군을 해결할 실마리를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최근 국제학술지 ‘Journal of Cancer Prevention’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