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질환

명절 여행 후 설사한다면… ‘이 음료’ 마셔보세요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연휴를 맞아 해외여행을 다녀온 뒤 복통, 설사에 시달린다면 여행지에서 세균, 바이러스 등에 감염돼 배탈이 난 것일 수 있다. 흔히 ‘물갈이’라고 불리는 이 질환은 ‘여행자 설사’로, 여행 후에는 물론, 여행 중에도 증상이 나타나곤 한다.

여행자 설사는 대부분 여행지에서 섭취한 물이나 음식물이 원인이다. 세균에 오염된 식품을 먹으면 대장균에 감염돼 구토, 복통, 발열, 혈변과 같은 증상이 발생한다. 특히 수도 시설이 잘 갖춰져 있지 않은 곳에서 물놀이를 하거나 석회가 많이 섞인 물을 마시면 여행자 설사를 겪기 쉽다. 여행객은 현지인과 달리 유해균에 내성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여행자 설사는 약 복용 없이 물만 마셔도 3~5일 이내에 증상이 개선된다. 보통 1주일 이내에 완쾌되며, 치명적인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설사가 계속되면 깨끗한 물이나 이온음료를 충분히 마셔야 한다. 수분과 전해질이 크게 손실될 경우 탈수로 이어질 수 있다. 탈수가 심하다면 약국이나 병원에서 경구 수액제(oral dehydration solution)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혈변, 발열 증상이 있을 땐 이질균, 콜레라균 등 장에 염증을 일으키는 균에 감염된 것일 수 있으므로 병원 검사를 받아야 한다.

여행자 설사를 겪지 않기 위해서는 현지에서 유해균 노출 위험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 비위생적인 곳에서 조리된 음식은 가급적 먹지 말고, 구매한 과일과 채소는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긴 뒤 먹도록 한다. 물 또한 위생 검사를 거쳐 포장 처리된 것만 마시며, 오염된 물에서는 수영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밖에 손 자주 씻기, 손 소독제 사용 등도 중요하다. 중동, 아프리카, 멕시코, 중앙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 등 여행자 설사 고위험 국가에서는 더욱 주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