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질환

샤워 후 매일 하는 '이 습관'… 귀 염증 유발

신소영 기자

이미지

샤워 후 젖은 귀를 면봉으로 파면 외이도염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수영장에 다녀오거나, 샤워·목욕을 한 뒤에 습관적으로 귀를 면봉으로 파는 사람이 많다. 귀에도 물이 차 습하고 찝찝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습관은 외이도염 등 귀 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샤워 후 면봉으로 귀에 들어간 물을 닦아내면 오히려 바깥귀길의 방어벽을 제거하고 피부를 약하게 만들어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귀에 물이 들어가면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외이도의 피부도 부드러워져 손상에 취약해지는데, 이때 면봉과 손가락 등을 이용해 귓속을 청소하면 피부가 쉽게 손상될 뿐만 아니라, 세균 등이 침입해 염증 반응이 나타날 위험이 커진다.

대표적인 질환이 외이도염이다. 외이도염은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관이 세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특히 급성 외이도염은 음식을 씹거나 하품할 때 통증이 심해지고, 심하면 귀가 붓고 고름이 생겨 악취가 나거나 청력이 떨어질 위험도 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이비인후과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만성 외이도염과 중이염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급성 외이도염을 치료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외이도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통증과 증상의 정도에 따라 귀 안에 넣는 항생제나 먹는 항생제, 소염진통제 등을 복용하기도 한다. 외이도에 고름 주머니가 형성된 경우에는 이를 절개해 고름을 제거해야 한다. 외이도 청소는 반드시 이비인후과 전문의에게 조심스럽게 행해져야 한다.

외이도염을 예방하려면 귀에 물이 들어가도 가급적 면봉으로 닦지 않는 게 좋다. 자연건조를 통해 증발하도록 놔두는 것이 가장 좋다. 만약 당장 귀가 답답하다면 ▲선풍기나 드라이기로 귀를 충분히 말려주거나 ▲물이 들어간 쪽의 귀를 바닥 방향으로 젖힌 뒤 털어주거나 ▲콩콩 뛰어 털어주는 것도 방법이다. 평소 이물질이 들어가거나 통증 등이 생기더라도 면봉이나 귀이개를 사용하는 것은 피하고, 이비인후과에서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보는 것을 권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