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터널 증후군, 손목 아닌 ‘이 부위’도 나타난다고?

신소영 기자

이미지

팔꿈치와 손목, 4~5번째 손가락이 저리고 힘이 빠진다면 팔꿈치 터널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손목 터널증후군'은 현대인의 병으로 불리는 만큼 직접 앓았거나, 주변에서 들어본 사람이 많을 것이다. 이는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손목 내부 통로인 ‘손목 터널(수근관)’이 좁아지거나 압력이 증가하면서 신경이 눌려 통증이 생기는 것이다. 그런데 터널증후군은 손목뿐만 아니라 발목과 팔꿈치에도 생길 수 있다. 생소한 이 질환, 원인과 증상을 자세히 알아보자.

◇발목 터널증후군
무리한 손목 사용이 손목 터널증후군을 유발하는 것처럼 무리한 발목 사용은 ‘발목 터널증후군(족근관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 발목 터널증후군은 주변 부위 외상, 발목 혹 등 여러 원인에 의해 발목 터널이 좁아지고 신경이 압박받아 발생하는 질환이다. ▲발목을 자주 접질리는 경우 ▲하지정맥류, 류마티스 관절염 등과 같은 질환에 의해 신경 주위가 섬유화되는 경우 ▲족부 변형이 생긴 경우에 나타날 수 있다. 발목 터널증후군은 주로 발목이나 발바닥에 증상이 나타나며 특히 밤에 종아리 통증을 시작으로 증상이 이어진다는 특징이 있다. 발바닥 감각이 무뎌지거나 타는 듯한 작열감·따끔거림이 느껴질 수 있다. 특히 평소 발 저림이 지속되거나 발목의 운동 범위가 많이 줄었다면 의심해 볼 수 있다. 발목 터널증후군은 족저근막염 등 다른 발목질환들과 증상이 비슷하므로,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게 좋다.

발목 터널증후군으로 진단되면 초기에는 염증을 가라앉히는 약물치료, 운동재활치료 등을 한다. 증상이 완화되지 않거나 신경압박이 심하면 수술치료(감압술)를 고려할 수 있다. 발목 터널증후군을 예방하려면 평소 발목을 무리하게 움직이지 않는 게 중요하다. 만약 발목 통증이 느껴지면 운동을 자제하고 오래 걷는 것도 피하는 게 좋다. 특히 갑작스럽게 무리한 운동을 하면 근육이 발목 신경을 압박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운동 전에는 충분한 스트레칭이 필수다.


◇팔꿈치 터널증후군
팔꿈치부터 팔, 손가락이 저리고 힘이 빠진다면 팔꿈치 터널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팔꿈치 터널증후군은 팔꿈치 안쪽 작은 터널 부위를 지나는 척골신경이 눌리면서 발생하는 압박성 신경병증을 말한다. ‘척골신경포착증후군’이나 ‘주관증후군’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팔꿈치 터널증후군이 생기면 팔꿈치와 손목, 손가락이 아프고 저리며 손에 힘을 주기 어려워진다. 손목 터널증후군의 증상과 비슷해 헷갈릴 수 있지만, 팔꿈치 터널증후군은 통증이 주로 약지와 새끼손가락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초기 팔꿈치 터널증후군은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약물치료, 고정치료 등으로 치료한다. 다만 통증이 지속되거나 압박이 심한 경우에는 척골신경 감압술 등 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 팔꿈치 터널증후군을 예방하려면 평소 팔꿈치를 구부리는 자세를 자제해야 한다. 특히 나도 모르게 턱을 괴거나 팔꿈치를 접어 베고 자는 등의 일상 속 습관을 고치는 게 좋다.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이나 장시간 운전도 피해야 한다. 만약 직업상 팔꿈치를 자주 구부려야만 한다면 주기적으로 스트레칭하는 것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