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혈증

이상지질혈증 환자라면 꼭 챙겨야 할 '이 성분'

신은진 기자 | 도움말=일반의약품연구회 오인석 회장(약사)​

이미지

이상지질혈증약을 장기간 복용하면 비타민 D가 결핍될 수 있어, 보충이 필요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동맥경화, 고혈압, 심혈관계 질환 등 각종 합병증을 유발하는 이상지질혈증은 적극적인 약물 치료가 필요한 만성질환 중 하나다. 하지만 감기처럼 며칠 약을 먹는다고 낫는 병은 아니라 대다수는 짧게는 수개월, 길게는 수년간 약을 복용한다. 꾸준한 치료제 복용은 이상지질혈증 관리에 큰 도움이 되지만 동시에 불가피한 영양 결핍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상지질혈증 환자에게 결핍되기 쉬운 영양소에 대해 알아두자.

◇콜레스테롤 합성 억제, 비타민 D 결핍으로 이어지기도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하다보면 비타민 D 결핍은 어쩔 수 없이 발생한다. 비타민 D(콜레칼시페롤)는 혈중 데히드로콜레스테롤이 자외선을 만났을 때 만들어지는데, 이상지질혈증 약은 콜레스테롤 합성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비타민 D 결핍은 면역력 저하, 골절 위험 증가 등을 유발하기에 이상지질혈증 약을 장기 복용하고 있다면 비타민 D를 보충해주는 게 좋다.

이상지질혈증 환자 중에서도 스타틴 계열 약물을 복용하다 근육 통증 등 근육병이 생긴 사람이라면, 특히 비타민 D 보충을 신경쓰는 게 좋다. 일부 연구에서 스타틴계 약물 복용 후 근육병이 발생한 이들에게 비타민D 결핍이 공통으로 발견됐고, 비타민D를 추가 복용하게 했을 때 증상이 개선됐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비타민 D는 이상지질혈증 자체를 개선하는 효과는 없다. 다만, 스타틴 계열 약물 부작용 개선에 약간의 도움을 줄 수 있다.


단, 비타민 D를 무작정 많이 복용하는 건 좋지 않다. 칼슘이 부족한 상태에서 비타민 D 농도만 향상될 경우, 골 흡수가 활성화돼 뼈의 칼슘밀도가 떨어진다. 만일  골다공증 등 골관절 질환도 있다면, 칼슘과 마그네슘, 인과 함께 비타민 D를 꾸준히 섭취하는 게 좋다.

비타민 D의 하루 적정 섭취 용량은 400~800iu이나, 결핍 환자는 권장용량이 달라질 수 있다. 이상지질혈증 치료로 인한 비타민 D 결핍이 걱정된다면, 전문가와 상의 후 필요한 양만큼만 복용하는 게 좋다. 비타민 D 는 과유불급이다. 매일 비타민 D를 10000iu 이상 복용하는 경우,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기준치인 100ng/ml를 넘어갈 수 있다. 그로 인해 구역, 구토, 설사 및 고칼슘혈증 등 여러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