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질환

"왜 아직 말을 못하지"… 혹시 귀에 '이런' 문제 없었나요?

신소영 기자

이미지

귀의 가운데 공간 안에 염증이 발생하는 중이염이 아이들 언어 발달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귀의 가운데 공간 안에 염증이 발생하는 '중이염'이 아이들 언어 발달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플로리다대 언어·청각 과학 분야 수전 니트로우어 교수 연구팀은 아이의 중이염이 언어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는 연구를 진행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5~10세 아이들 117명을 대상으로 중이염 병력을 파악하고, 그들의 어휘력과 음운 민감도 등을 조사했다. 이 중 49명은 소아 때 중이염 병력이 있었고 68명은 없었다.

연구 결과, 3세 이전에 발생한 중이염은 어휘력 등 언어 발달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세 이전에 중이염을 겪은 아이들은 중이염 병력이 없는 아이들보다 단어를 많이 알고 이해하는 어휘력과 음운 민감도가 부족했다. 음운 민감도는 단어를 구성하는 음절 또는 음소를 분석해 이를 하나의 소리로 조합할 수 있는 인지능력을 말한다. 쉽게 말해서 음운 민감도가 부족하면 비슷한 소리의 단어를 구별하지 못한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중이염이 발생하면 통증이 없더라도 고막에 체액이 고이기 때문에 청력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중이염은 귀의 통증부터 두통 청력 저하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고 알려졌다. 특히 이관(콧속 빈 공간인 비강과 귀의 중이를 연결하는 관)이 아직 제대로 발달하지 않아 굵고 짧은 어린아이들은 중이염에 취약하기 때문에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다. 중이염을 일찍 발견해 치료하면 고막에 체액이 고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고막에 체액이 고이면 체액을 빼내기 위해 임시 튜브를 삽입해야 한다.

연구팀은 "중이염에 취약한 아이는 부모, 의사, 교사가 발달 지연이 나타나는지 면밀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조산을 포함, 다른 원인에 의한 아이들의 청력 발달 지연을 연구할 계획"일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소아 이비인후과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Pediatric Otorhinolaryngology)'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