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소식

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팀,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이슬비 기자

이미지

사진=건국대병원 제공
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팀 최상규 팀장이 감염병 예방관리 업무를 성실히 이행한 공로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팀은 코로나 환자 발생 후 코로나 진단 검사를 위한 인력과 시설 기준을 마련하고, 원내에 확진검사 시설을 마련해 신속하게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 판데믹 기간 동안 검사의 질 관리와 위기관리 대응팀에 신속한 결과를 보고해 원내 뿐 아니라 지역사회의 코로나 확산 방지에 도움을 줬다.

건국대병원은 진단검사의학팀이 판데믹 기간 이후에도 원내에서 사용하는 물의 수질 배양 검와 환경 배양 검사 등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꾸준한 감염병 예방 관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진단검사의학팀 최상규 팀장은 "최근 신종 감염병이 유행하는 시기가 점점 짧아지고 있는만큼 언제든지 감염병에 대한 진단 검사를 수행할 수 있도록 검사 인력에 대한 교육을 비롯해 시설과 장비 관리러 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코로나 유행시기에 밤잠을 설치며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했다. 이어 "양질의 검사 결과를 위해 함께 노력해준 직원들의 노고에도 감사를 전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