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질환

지긋지긋한 '겨울 콧병' 물리치는 법 4가지

이금숙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추위와 미세먼지로 비염으로 고생하는 환자가 늘어가고 있다.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호흡기에 찬바람이 흡입되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비염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어린이들에게도 호발하기 때문에 더욱 주의를 요한다. 하나이비인후과 병원 이상덕 병원장은 저서 ‘코가 뚫리면 인생도 뚫린다’에서 이비인후과를 갈 일을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는 4가지 방법을 알려준다.

◇온도보다 습도를 높이는 게 관건
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기후 조건은 습도다. 겨울에 감기나 콧병 환자가 많은 것은 기온이 낮아서가 아니라 습도가 낮기 때문이다. 코를 촉촉하게 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가 중요하다. 첫째는 적정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고, 둘째는 코 점막에서 점액이 원활하게 분비되도록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이다. 코가 가장 편안한 습도는 40~60%다. 단, 알레르기 비염 환자라면 집먼지 진드기가 번식 가능해지는 50%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체온 정도로 미지근한 온도의 물을 하루에 1.5리터 이상 조금씩 자주 마시면 더 효과가 있다. 실내가 아주 건조하면 생리식염수를 코에 몇 방울 떨어뜨려 직접 수분을 공급하는 방법도 있다.

◇실내외 온도 차 줄이자
습도 다음으로 코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조건은 온도다. 정확하게 말하면 ‘온도가 얼마나 낮은가’보다 ‘온도 차가 얼마나 큰가’가 더 중요하다. 온도 차에 예민한 사람은 여름에 차가운 음료를 많이 마시기만 해도 콧병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계절적으로는 환절기가 위험하다. 겨울에서 봄으로, 가을에서 겨울로 계절이 바뀔 때면 아침과 낮의 온도 차가 10도는 보통이고, 때로는 15도 이상 벌어지기도 한다. 환절기에는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에 신체가 적응하지 못해 전반적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는데, 역시 코가 가장 예민하게 반응한다. 여름에는 24~28도, 겨울에는 18~20도로 적정 실내 온도를 유지해야 한다.

◇미세먼지가 많아도 환기는 필수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는 비염이나 축농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환기할지 여부는 실내 공기의 질에 달려 있다. 실내 공기가 바깥보다 좋으면 환기하지 않고 창문을 닫아두는 것이 낫고, 바깥보다 나쁘면 환기해야 한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일반 가정집의 평소 미세먼지 농도는 40㎍/㎥ 이하로 ‘보통’ 수준인데, 특정 상황에서는 농도가 급격히 올라간다. 진공청소기로 청소할 때 200~400㎍/㎥, 이불을 털 때 250~800㎍/㎥, 볶음밥을 할 때 200㎍/㎥, 고기를 구울 때 1300㎍/㎥ 이상, 생선을 구울 때 2300㎍/㎥ 이상으로 높아진다. 따라서 청소를 하거나 굽거나 볶는 요리를 할 때는 실외 미세먼지 농도와 상관없이 맞바람이 통하게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해야 한다. 다만 늦은 저녁부터 새벽까지는 대기 오염물질이 정체돼 아래쪽에 가라앉아 있으므로, 이 시간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미지

사진=비타북스 제공
◇콧병을 악화시키는 3대 방해꾼 술, 담배, 스트레스
술, 담배, 스트레스는 현대인의 건강을 해치는 3대 주적으로 꼽힌다. 이 세 가지 모두 콧병을 악화시키는데, 굳이 순서를 매겨보자면 담배가 가장 해롭고 다음은 술, 스트레스 순이다. 연초든 전자담배든 코 건강을 위해서는 피우지 않는 것이 제일이다. 술은 2~3일 간격을 두고 가볍게 한두 잔 마시는 정도로 줄이거나 아예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