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카드뉴스] 얼마나 자주 교체해야 할까? 알아두면 쓸모 있는 욕실용품 관리법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얼마나 자주 교체해야 할까?
알아두면 쓸모 있는 욕실용품 관리법

1. 샤워타올
샤워타올은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말리고
2개월에 한 번씩 교체해야 합니다.
샤워 후 타올에는 피부 각질이 남아있는데,
각질이 세균의 영양분 역할을 하며
번식을 돕기 때문입니다.
특히 가족과 함께 사용한다면
앓고 있는 피부질환을 전염시킬 수 있어,
개인 샤워타올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칫솔
칫솔모가 마모될 때까지 칫솔을 사용할 경우
치아를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칫솔 교체주기는 최대 3개월이 적당합니다.
간혹 칫솔 세균을 제거하기 위해
끓는 물에 삶아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칫솔 모양을 변형시키고
구강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3. 수건
수건은 1년 이상 사용했다면
새것으로 교체하는 게 좋습니다.
수건으로 몸의 물기를 닦을 때
각질도 함께 닦이면서 세균이 번식하는데요.
특히 젖은 수건에는 세균이 쉽게
증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1~3회 사용 후에는 세탁해야 하며
사용한 수건은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널어 말리는 게 좋습니다.


4. 면도기
면도날을 오랫동안 교체하지 않고 장기간
사용할 경우 피부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면도날은 피부와 깊게 맞닿는 만큼,
피부에 상처를 내고 세균이 침투하기 더욱 좋습니다.
2주에 한 번 면도날을 교체하고,
면도 후에는 면도날을 깨끗이 세척해
면도기 전용 보관함에 넣거나 햇볕에 말립니다.

5. 샤워기 헤드
샤워기 헤드는 큰 고장이 없어 바꾸지 않고
수년간 사용하는 것이 대부분인데요.
하지만 샤워기 헤드 또한 오래 사용할 경우
세균이 번식하고 오염될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교체·사용해야 합니다.
2년에 한 번 정도 교체하고,
6개월에 한 번은 샤워기 내
살수판을 청소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획 ㅣ 헬스조선 카드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