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술 마실 때 그나마 건강 챙기려면… ‘이 안주’ 골라야

신소영 기자

이미지

먹태는 고단백 식품으로, 알코올 흡수 속도를 느리게 만들어주고 음주로 손상된 간세포 재생도 돕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술을 마실 땐 짜고 기름진 안주를 먹게 될 때가 많다. 하지만 이런 음식은 열량이 높아 술과 자주 함께 먹으면 살찌기 쉽다. 그나마 건강을 선택한다면 마른안주, 그중에서도 ‘먹태’를 먹는 게 더 낫다. 왜일까?

술을 마실 때는 위장에서 알코올 흡수 속도를 느리게 만들어주는 안주를 먹는 게 좋다. 단백질, 과일, 채소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고단백 식품은 포만감이 커 안주 섭취량을 조절하기 좋고, 음주로 손상된 간세포의 재생도 돕는다. 이런 점에서 먹태는 의외로 단백질 함량이 높고 열량은 낮아 안주로 제격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먹태 100g엔 단백질이 82.7g 들었다. 단백질 일일 영양성분기준치의 151%에 달하는 양이다. 탄수화물은 거의 들지 않았으며, 중성지방 등 지질 함량은 2.4g에 불과하다. 같은 양의 육포엔 단백질이 49g, 마른오징어엔 67.8g, 쥐포구이엔 21.67g 함유된 것과 비교하면 먹태는 고단백 식품이다.

또한 먹태 100g의 열량은 372kcal로 밥 한 공기와 비슷하지만, 안주로 한 번 먹는 양은 약 25~30g이라 실제로 섭취하는 열량이 그리 많지는 않다. 먹태는 무기질도 풍부한데, 이는 알코올 대사를 도와 숙취를 줄여준다는 장점이 있다. 먹태 100g엔 ▲칼슘 300mg(일일 영양성분기준치 대비 43%) ▲철 4.9mg(42%) ▲인 595mg(85%) ▲칼륨 870mg(25%) ▲니아신 5.4mg (33%)이 들었다.

다만, 아무리 좋은 안주를 먹더라도 건강을 위한다면 술은 많이 마시지 않는 게 가장 좋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제시하는 권장 음주량은 남자는 하루 40g 미만(소주 4잔), 여자는 하루 20g 미만(소주 2잔)이다. 술을 마실 땐 한 번에 비우기보다는 여러 번에 나눠 천천히 마시고, 알코올 체내 흡수를 지연시키기 위해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한 번 술자리를 가졌다면 적어도 2~3일은 음주를 피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