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당뇨병 발병 위험 낮추는 확실한 방법… '이것' 늘리기

이슬비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육이 많으면 당뇨병 발병 위험 자체가 감소할 뿐만 아니라, 당뇨병 환자도 당 조절이 잘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근육량이 많을수록 제2형 당뇨병 발병률이 줄어든다는 것은 기존 연구를 통해 잘 알려져 있었지만, 한국인에 한정된 연구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보고된 연구가 없었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정형외과 박재형 교수 연구팀은 2016~2018년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37만2399명을 대상으로 근육과 단백질 사이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연구팀은 먼저 실험 대상의 체내 근육량으로 골격근 지수(skeletal muscle index, SMI)를 측정했다. 이후 실험 대상자를 네 그룹, ▲근육 적은 그룹(SMI≤28.32) ▲ 근육 보통 그룹(28.32<SMI≤ 30.76) ▲근육 많은 그룹(30.76<SMI≤33.01) ▲근육 아주 많은 그룹(SMI>33.01)으로 나눠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근육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근육 증가량에 따른 당뇨 관련 인자들의 감소 폭은 나이가 50세 이상일수록, 남성일수록, BMI 수치가 25kg/m2 이상일수록 더욱 두드러졌다.

박재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근육의 양이 늘어난다는 단독 원인으로 당뇨병의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노령인구의 근감소증 예방이 당뇨와 대사 증후군의 발병률 감소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며 "평소 꾸준한 운동으로 근력 감소를 막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Diabetes/Metabolism Research and Reviews'에 최근 게재됐다.

✔ 밀당365 앱-혈당 관리의 동반자
매일 혈당 관리의 필요성을 일깨워주는 당뇨병 명의들의 주옥 같은 충고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