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신물 올라오는 역류성식도염… ‘이 식단’ 때문일 수도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역류성식도염은 위산이나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다시 올라와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다양한 원인이 있는데, 잘못된 식습관, 비만, 음주, 흡연 등이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다이어트를 위해 반복했던 ‘저탄고지 식단’과 ‘고중량 운동’은 자칫하면 역류성식도염을 유발할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은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기능 저하로 인해 발생한다. 식도에는 윗부분과 아랫부분에 괄약근이 있는데, 상부 식도 괄약근은 공기가 식도로 유입되는 걸 막고, 하부 식도 괄약근은 음식물이 식도로 역류하는 걸 막는 역할을 한다.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기능이 떨어지면 위산이 역류한다.

가장 흔한 증상은 가슴부터 목까지 타들어 가는 듯한 느낌과 목의 이물감이다. 이외에도 구취가 지속되거나, 계속되는 기침, 지나치게 빈번한 트림 등도 위산이 역류하면 나타나는 증상이다. 공복 기간이 길어질 때 속이 불편하거나, 새벽·늦은 저녁 등 특정 시간대에 증상이 발생한다면 역류성식도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기능을 떨어트리는 대표적인 원인은 고지방식이다. 지방은 영양소 중 소화되는 데 가장 오랜 시간이 걸린다. 음식이 위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 그만큼 위산도 많이 분비될 수밖에 없다. 아울러 십이지장에서는 지방 소화에 관여하는 콜레시스토키닌이라는 호르몬 분비량이 증가한다. 콜레시스토키닌은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긴장도를 떨어뜨리기도 한다. 위산은 많아지고 하부 식도 괄약근이 느슨해지니 위산이 역류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복압 상승도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 스쿼트, 데드리프트 등 고중량 운동을 할 땐 효율을 위해 복식호흡을 한다. 무거운 걸 들어 올릴 땐 배에 힘을 준 상태에서 숨을 참는데 복부 내부의 압력은 치솟게 된다. 이러면 생리학적으로 위장이 압박받고 하부 식도 괄약근이 억지로 이완된다. 오랜 시간 반복되면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기능이 저하된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박수비 교수는 “비만한 사람은 역류성식도염을 앓을 가능성이 높다”며 “ 과식도 이유가 될 수 있지만 체중이 증가하면 그만큼 복압도 상승한다”고 말했다.

역류성식도염 치료를 위해서는 생활습관 교정이 더 중요하다고 평가된다. 대표적으로 3가지가 꼽히는데 ▲정상 체중 유지 ▲정시 식사 ▲적절한 운동이다. 식사 시간이 늦어져 취침 시간과 식사 시간 사이 간격이 짧아지면 위 안에 음식이 오래 남아 역류성식도염 위험이 커진다. 식후 운동은 웨이트 트레이닝 등 격렬한 운동보다는 간단한 산책이 유리하다. 식후 산책은 소화를 돕고 역류성식도염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박수비 교수는 “역류성식도염의 근본적인 치료는 생활습관 교정”이라며 “증상이 반복된다면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생활습관을 점검하고 약물 치료를 병행하여 빠르게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