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매일 사과즙·양파즙 마시다 건강 망칠 수 있는 ‘사람들’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과즙, 양파즙과 같은 건강즙을 챙겨먹는 사람들이 많다. 건강즙은 몸에 좋은 여러 과일, 채소 등을 물과 함께 끓여 즙을 짜거나 우려낸 것으로, 영양성분이 농축돼 한 팩만 마셔도 다양한 성분을 고농도로 섭취할 수 있다. 다만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의 경우 특정 성분을 과다 섭취하면 오히려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콩팥질환을 앓고 있다면 사과즙과 양파즙을 먹지 않는 게 좋다. 두 건강즙 모두 칼륨 함량이 높기 때문이다. 사과·양파 100g에는 칼륨이 각각 146mg·144mg가량 들어있다. 사과 못지않게 건강즙으로 많이 마시는 배 역시 100g당 칼륨 함량이 100mg에 달한다. 콩팥질환자가 이처럼 칼륨 함량이 높은 식품을 자주, 많이 먹으면 체내 칼륨농도가 조절되지 않고 칼륨이 몸에 쌓여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등 여러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당뇨병 환자 역시 과일즙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재료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과일즙은 당류 함량이 1회 분량 기준 10g에 달한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당 권고 섭취량(50g, 성인 기준) 5분의 1에 준하는 양이다. 당뇨병 환자가 당류 함량이 높은 과일즙을 마시면 혈당이 급격히 오를 수 있으며, 특히 식후 과일즙을 후식으로 먹을 경우 식사 과정에서 올라간 혈당이 더 높이 치솟을 위험이 있다.

위장이 약한 사람은 마늘즙 섭취를 삼가야 한다. 위염을 자주 앓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마늘의 매운맛을 내는 알리신 성분이 위벽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벽이 자극되면 소화불량, 속 쓰림 등이 발생한다. 마늘즙은 생마늘보다 알리신 성분 함량이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건강즙은 하루 1~2회 식후에 먹고, 2~3개월 먹은 뒤 몸의 변화를 지켜보는 것이 좋다. 두 종류 이상 건강즙을 동시에 먹을 경우 위장에 부담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추석을 맞아 건강즙을 구매·선물한다면 원재료, 함량 등과 마시는 사람의 체질, 기저 질환 등을 먼저 확인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