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양치질, 기상 직후 vs 아침밥 먹고… 언제가 좋을까?

이채리 기자

이미지

콩 한 쪽을 먹었더라도 반드시 양치는 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누구나 한 번쯤 어린 시절 하루 3회, 3분간, 식후 3분 이내 양치질하는 ‘333 법칙’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 하지만 간혹 양치를 꼭 해야 하는지, 안 해도 되는지 애매한 상황이 있다. 예를 들어 기상 직후 입안이 찝찝해 양치질을 했지만, 아침 식사를 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양치질을 해야 하냐는 것이다. 양치질 자주 해도 괜찮을까?

◇콩 한 쪽 먹더라도 양치하는 게 원칙

우선 양치질의 원칙은 ‘식사 후’에 하는 것이다. 하지만 기상 직후 입이 찝찝하다면 식사 전이라도 양치질을 해도 괜찮다. 오히려 치아 건강에 좋다. 충치의 원인인 플라그는 보통 밤사이 잠들었을 때 가장 많이 생성된다. 기상 직후 양치질은 플라그 제거에 가장 효율적인 수단이다. 다만, 기상 직후 양치질을 했다고 해서 아침식사 이후의 양치질을 건너뛰면 안 된다. 치아 사이 낀 음식물이 치아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콩 한 쪽을 먹었더라도 반드시 양치는 해야 한다. 끼니와 끼니 사이 간식을 먹은 경우도 마찬가지다. 음식을 먹었다면 양치질을 하는 습관을 형성해야 한다. 일명 3·3·3 수칙’은 양치질의 생활화를 위해 만든 표어의 개념일 뿐이다.

◇탄산음료·산이 강한 음식, 30분 뒤 양치


다만, 탄산음료나 산이 강한 음식을 먹었다면 30분 뒤에 양치질을 하는 게 좋다. 강한 산성 성분이 치아 표면에 입혀진 얇은 막을 부식시키는데, 이때 칫솔질을 하면 표면 보호 물질이 사라져 바로 치아 자체에 칫솔질을 하는 셈이 된다. 도리어 치아를 부식시킬 수 있다. 실제로 경희대병원 소아치과 박재홍 교수팀이 콜라·사이다 같은 탄산음료에 치아를 한 시간 동안 노출한 다음 양치질 시점에 따라 치아 표면의 변화를 살핀 결과, 곧바로 양치질했을 때보다 30분 후 양치질했을 때 법랑질 손상이 적었다. 실제로 산성으로 변한 입속 환경이 자정작용으로 본래의 알칼리성으로 돌아오는 시간은 식사를 마친 후 약 30분이다. 침 성분에 의해 다시 치아 표면에 얇은 막이 입혀지기 때문이다.

◇제대로 한다면, 치아 마모 큰 문제 없어

잦은 양치질이 치아를 손상시키진 않을까? 올바른 방법으로 칫솔질을 하면 치아 손상에 대해 우려할 필요가 없다. 양치질은 얇고 부드러운 칫솔로 하고, 빗질하듯 칫솔을 45도 기울인 상태로 치아와 잇몸 사이에 밀착시킨 후 윗니는 위에서 아래로, 아랫니는 아래에서 위로 쓸어준다. 이 방법은 치아 바깥쪽, 안쪽 면을 꼼꼼하게 칫솔질할 수 있다. 반대로 칫솔질을 잘못하면 치아가 마모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옆으로 왔다 갔다 하는 칫솔질 방법은 치아 마모를 가속화시킬 뿐만 아니라 치아 사이에 낀 음식물도 잘 제거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