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일반

'이 수술' 받은 사람, 모든 암 위험 낮아졌다

이해나 기자

이미지

비만 수술(체중 감량 수술)을 받은 비만 환자는 모든 암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미국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만 수술(체중 감량 수술)이 모든 암의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미국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유타대 연구팀은 1982~2019년 위우회술·위밴딩술·위소매절제술·십이지장전환술과 같은 비만 수술을 받은 환자 2만1837명을 비만 수술을 받지 않은 중증 비만 환자들과 비교했다.

그 결과, 비만 수술 그룹은 비수술 그룹보다 암 발생 위험이 25% 낮았다. 다만, 이런 경향은 여성에게만 해당됐다. 여성 비만 수술 환자는 비수술 그룹에 비해 암 발병 위험이 41% 낮았고, 암으로 인해 사망할 확률도 47% 낮았다. 특히 자궁암, 난소암, 결장암, 유방암 위험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를 주도한 유타대 테드 아담스 교수는 "이 연구는 암 예방에 있어 체중 감량 수술의 장기적인 이점을 강력히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필라델피아 비만 연구 및 교육 센터 소장인 데이비드 사워 박사 역시 이번 연구와 관련해 "비만 수술을 고려하는 환자와 의료진은 비만 수술의 암 예방 측면을 강력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만 수술의 암 발생 위험 저하 효과가 여성에게만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선 연구진이 따로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복부지방이 많으면 에스트로겐 등 호르몬 수치에 변화가 생기면서 각종 암 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비만학회(TOS) 주요 저널 '비만(Obesity)'에 최근 게재됐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수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세요. 암 뉴스레터를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