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앉았다 일어서니 눈 앞이 캄캄… 흔한 '기립성 저혈압' 해결책은?

신은진 기자

이미지

원인이 불분명한 기립성 저혈압은 생활습관 변화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고혈압보다 저혈압이 무섭단 말이 있다. 그런데 누워 있거나 앉아있다 일어나거나 자세를 바꿀 때 어지러움 등을 느끼는 기립성 저혈압을 경험하는 사람은 생각보다 흔하다. 별것 아니라 생각할 수 있으나 기립성 저혈압으로 넘어져 골절 사고가 발생하는 일이 드물지 않다. 마땅한 약도 없다는 기립성 저혈압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알아두자.

◇눈앞 하얘지고 구역감까지… 증상 다양해
기립성 저혈압이란 누운 자세에서 혈압을 측정한 다음 일어나서 적어도 3분 이내에 혈압을 측정했을 때 수축기 혈압이 20mmHg 이상 혹은 이완기 혈압이 10mmHg 이상 떨어지는 경우를 말한다. 이로 인한 증상은 다양하다. 눈앞이 하얘지며 중심을 상실하는 일은 흔하고, 그 외에도 현기증, 무기력, 전신 쇠약감, 구역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 갑자기 심한 어지러움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미네랄·비타민 충분히 섭취하고 술 자제해야
기립성 저혈압은 치료약이 없다. 원인을 찾고, 원인을 해결해주거나 건강관리를 해주는 수밖에 없다.

기립성 저혈압의 원인 질환으로는 뇌질환, 당뇨성 말초 신경장애 등이 있다. 또다른 원인으로는 약물이 있다. 생각보다 많은 약물이 기립성 저혈압과 연관이 있다. 고혈압약으로 처방되는 이뇨제, 알레르기 약으로 흔하게 사용하는 항히스타민제,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항정신병 약물 등은 기립서 저혈압을 유발하는 주요 약물이다. 만일 갑자기 기립성 저혈압이 생겼다면 최근에 복용을 시작한 약이 있는지, 장기 복용하는 약물이 있는 지 전문가 상담을 통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

만일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았다면 생활습관을 바꿔야 한다. 기립성 저혈압은 앉았다 일어나기, 누웠다 일어나기 등 체위를 바꿀 때 주로 발생하므로 천천히 몸을 움직이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규칙적인 식사를 통해 미네랄과 비타민 등의 영양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일도 중요하다. 하루 2~2.5L 정도의 물을 충분히 마시고 적당량의 염분도 섭취해야 한다. 단, 음주는 혈관을 확장시켜 혈압을 떨어뜨리고, 이로 인해 기립성 저혈압이 악화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 피해야 한다.

기립성 저혈압 증상이 아침에 특히 심한 경우라면, 베개 등으로 조절해 머리를 15~20도 이상 높게 하는 게 좋다. 장시간 서 있어야 한다면 수시로 스트레칭을 해주고, 다리 정맥혈의 정체를 막기 위해 압박스타킹 등을 신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