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손흥민, 토트넘 캡틴 됐다… 그가 후배에게 밝힌 성공 비결은 ‘이것’

이채리 기자

이미지

토트넘의 새 주장으로 임명된 손흥민은 과거 성공 비결로 잘 자기, 잘 먹기를 꼽은 바 있다./사진=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31)이 소속팀 토트넘 훗스퍼의 새 주장으로 임명됐다. 한국 선수가 EPL 팀의 주장 완장을 찬 것은 박지성에 이어 두 번째다. 손흥민은 과거 프로선수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자신의 성공 비결 중 잘 자고, 잘 먹는 것의 중요성을 꼽은 바 있다. 많은 사람이 건강하고, 성공적인 삶을 위해선 특별한 비결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어떻게 자고, 먹느냐가 우리 몸 상태를 결정한다.

▷잘 자기=많은 건강 전문가들이 잠을 보약이라고 칭한다. 수면은 우리 몸에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한다. 기억저장, 신체 회복, 에너지 보존, 호르몬 분비 등의 역할을 한다. 이 외에도 수면은 기억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렘수면 단계에서 우리 뇌는 습득한 기억을 정리해 장기기억 저장소에 보냄으로써 장기 기억화하고, 기억의 연결망을 짠다. 수면을 취해야 필요한 정보를 저장하고, 오랫동안 기억할 수 있게 한다. 제대로 숙면을 취하지 않으면 신체 여러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이유이다. 수면은 총 다섯 단계를 통해 진행된다. 얕은 수면에서 시작해 가벼운 수면, 깊은 수면, 서파 수면, 렘수면 순으로 진입한다. 잠을 자는 동안 대개 수면의 단계는 3~4번 정도 반복되는데, 이때 잠을 깊이 자야 뇌를 포함한 우리 몸의 모든 장기가 피로를 해소하고, 체내 유입된 유해 물질이나 손상 세포를 없애고 복구한다.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면 몸이 회복할 시간을 갖기가 어렵다.

다만, 잠을 무조건 많이 잔다고 해서 좋은 게 아니다. 수면 부족도 문제지만, 너무 많이 자도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실제 과다 수면이 심장 질환, 치매, 우울증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여러 연구 결과가 있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보편적으로 성인 기준 적정 수면 시간은 7~8시간이다. 수면의 질도 수면 시간만큼 중요하다. 단순히 오래 자기 보다는 질 좋은 잠을 자야 잠의 효능을 볼 수 있다. 잠의 질을 높이려면 수면 습관을 개선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선 규칙적인 생활패턴을 갖도록 한다. 주간에 너무 피곤하면 낮잠을 10~15분 정도만 자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수면은 환경은 인공조명이나 빛이 노출되지 않은 어두운 곳이 이상적이다. 기상 시간 역시 중요하다. 평일 외의 주말이나 휴일에도 일어나는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한다. 늦게 자는 날이 있더라도 기상 시간은 지키도록 노력한다.

▷잘 먹기=건강을 위해선 해로운 음식을 피하는 것뿐만 아니라 잘 먹는 것도 중요하다. 배가 완전히 부를 때까지 섭취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식사 시 조금 부족하다 싶어질 정도로 절제해서 먹는 게 좋다. 갑자기 많은 음식을 섭취하면 혈당이 급격히 상승하고, 인슐린 분비도 과다 촉진돼 지방 합성이 증가할 수 있다. 하루 섭취한 총량은 동일하더라도, 이를 한 끼에 적당히 분배해 섭취한 경우보다 한 끼에 폭신한 경우 더 많은 양의 지방이 몸에 저장된다. 이로 인해 비만, 당뇨병 등 각종 성인병이 생길 위험 역시 커진다.

밥보다 반찬을 먼저 먹는 것도 좋은 습관이다. 채소나 단백질 반찬 한 젓가락을 먹고, 밥 한술을 먹으면 된다. 포만감이 높은 채소를 먼저 먹어주면 배가 빨리 부르기 때문에 식사량을 줄일 수 있다. 단백질을 탄수화물보다 먼저 먹으면 혈당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을 막는다. 음식을 먹을 때는 꼭꼭 씹어 먹는 것도 중요하다. 많이 씹으면 침도 많이 분비되는데, 침 속에는 페록시다아제만이라는 효소가 들어있다. 세포 노화를 촉진하는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어 몸 면역력을 높인다. 턱 근육이 신경을 자극해 뇌에서 식욕을 관장하는 부위에 신호를 보내 포만감을 느끼게 해준다. 과식 예방에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