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가위눌렸을 때, 빨리 깨어나려면? '이곳' 움직여야

이해나 기자 | 임민영 인턴기자

이미지

수면 마비는 뇌는 깼지만 몸이 아직 잠 들어있는 상태로, 몸만 깬 몽유병과 반대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잠을 자다가 갑자기 온몸이 짓눌리는 느낌과 함께 몸이 마비되는 경험을 해본 사람이 많다. 이를 '가위눌림' 현상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의학적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뇌만 깨서 몸 안 움직여
가위눌림의 공식 의학 명칭은 '수면 마비(sleep paralysis)'다. 수면 마비는 뇌는 깼지만 몸이 아직 잠들어있는 상태로, 몸만 깬 몽유병과 반대다. 잠을 자는 동안 마비된 근육은 아직 깨어나지 못한 '렘수면' 상태이기 때문에 뇌(정신)와 몸 사이에 시차가 생기는 것이다. 수면마비는 한 번 발생하면 1~4분 정도 지속한다. 이때 ▲공포와 불안 ▲누군가 방 안에 있는 것 같은 인기척 ▲말을 하지 못할 것 같은 느낌 ▲무언가에 눌리는 것 같은 압박감 ▲환각 등을 느낀다.

수면 마비는 드문 현상이 아니기 때문에 심각한 의학적 문제는 아니다. 다만 기면증이나 탈력발작(근육에 갑자기 힘이 빠지는 증상) 등이 동반되면 수면장애가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진료를 받아야 한다.


◇손끝으로 마비 푸는 게 도움
수면 마비를 겪으면 겉으로 봤을 때는 알아차리기가 쉽지 않다. 따라서 스스로 이를 해소해야 하는데, 손이나 발끝을 이용하는 것이 제일 효과적이다. 손끝이나 발끝을 움직이면 다른 감각들도 돌아오면서 수면 마비의 상태에서 벗어나기가 비교적 쉬워진다. 자신이 수면 마비 상태임을 인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압박감을 느낀다고 겁부터 먹으면 그 상태가 더 오래 지속되고 악몽까지 꿀 수 있다. 그리고 아직 뇌가 깨어나지 못해 악몽이 환각으로 보여 더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수면 마비를 예방하려면 충분한 수면 시간을 갖고 스트레스를 줄여야 한다. 그리고 자기 전 잔인하거나 공포스러운 영상을 시청하지 말아야 한다. 몸이 피곤할 때, 영화 등을 통해 무서운 장면을 봤을 때 가위에 눌리기 더 쉽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