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이 음료' 자주 마시는 남성, 탈모 위험 높아

이슬비 기자

이미지

에너지 드링크, 콜라 등 가당 음료가 남성형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에너지 드링크, 콜라 등 가당 음료가 남성형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탈모 중 가장 흔한 유형인 남성형 탈모는 남성 호르몬의 대사물질인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에 의해 유발돼, 호르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인 스트레스, 식습관, 수면 습관 등으로도 촉진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보통 20대 후반부터 앞머리 양쪽 끝 이마선이 점점 후퇴하면서 정수리에 변화가 나타난다.

중국 칭화대보건대 피부과 아이 자오(Ai Zhao) 교수 연구팀은 가당 음료와 남성형 탈모 사이 상관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평균 연령 27.8세의 남성형 탈모 환자 592명과 탈모가 없는 사람 436명을 대상으로 가당 음료 섭취량과 모발 건강 상태를 조사했다. 가당 음료로는 주스, 청량음료, 에너지드링크, 이온 음료, 설탕이 함유된 차·커피·유제품 등이 포함됐다.

그 결과, 실제로 탈모가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보다 가당 음료를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모가 있는 사람은 일주일에 평균 4293mL의 당 음료를 섭취했지만, 탈모가 없는 사람은 2513mL만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인구학적 요인, 라이프스타일, 심리적 요인 등 가당 음료 외에 탈모에 미칠 수 있는 요인을 조정해 분석했을 때도, 가당 음료를 많이 마시는 그룹의 남성형 탈모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가당 음료 섭취로 혈당이 올라가면 포도당이 다른 당으로 전환되는 폴리올 경로가 활성화된다"며 "이 과정에서 모낭 외부에 있는 포도당 양도 줄어 모낭 세포의 대사활동이 떨어지며 탈모 발병 위험이 올라갔을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양소(Nutrients)'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