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추운 곳에서 운동 vs 더운 곳에서 운동… 살 더 빨리 빼려면?

이해나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본격적인 여름이 찾아오면서 '몸매 관리'에 열심인 사람이 많다. 특히 운동에 열을 올리는 경우가 많은데, 다이어트 효과를 높이려면 너무 기온이 낮거나 시원한 곳보다 따뜻한 실내를 운동 장소로 택하는 게 좋다. 

영국 아버딘대와 버밍엄대 연구팀이 비만인 사람 16명을 대상으로 처음에는 온도가 20도인 곳에서 45분, 다음 번에는 8도인 곳에서 45분 러닝머신으로 운동을 시켰다. 그리고 각각 운동이 끝난 뒤 뷔페 식당으로 데려가 음식을 먹게 하고 음식 섭취량 등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차가운 장소(8도)에서 운동했던 그룹이 따뜻한 장소(20도)에서 운동했던 그룹에 비해 탄수화물을 더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욕을 촉진하는 호르몬인 '그렐린'의 혈중 농도를 분석했더니, 차가운 장소에서 운동한 사람들의 그렐린 농도가 따뜻한 장소에서 운동한 사람들에 비해 최대 0.24pg/mL 높았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 '스포츠와 운동의 의학 및 과학' 저널에 발표됐다. 이유가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차가운 곳에서 운동을 하면 더운 곳에서 운동을 할 때보다 신진대사가 원활하게 일어나지 않고, 장기와 세포에 영양분 공급이 더디거나 효율적이지 못해 배고픔을 더 느끼게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한편, 운동할 때 타인과 경쟁하면 열량이 더 많이 소모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펜실베니아 의대 연구팀은 602명의 과체중, 비만 성인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를 A·B 두 그룹으로 나눠 24주 동안 만보기를 착용해 걸음 수를 늘려가며 매일 걷게 했는데, A그룹은 걸음 수만 확인했다. B그룹에게는 A그룹의 걸음 수를 알려주며 경쟁을 유도했다.​ 그 결과, 자기 걸음 수를 확인하기만 했던 A그룹보다 경쟁을 유도한 B그룹의 걸음 수가 최대 1.33~1.5배 더 많았다. 걸음 수로는 하루 평균 2000~3000걸음 더 걸었다. 또한 B그룹은 연구가 끝난 뒤에도 A그룹보다 매일 평균 569걸음 더 걸었다. 연구진은 "걷기 운동을 할 때 단순히 만보기만 착용하는 것보다, 친구나 지인과 함께 경쟁하며 걸으면 열량 소모 측면에서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내과학회지(JAMA Internal Medicine)'에 게재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