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똑같은 고지방식도, '이때' 먹으면 더 살찐다

김서희 기자

이미지

만성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고열량 음식을 먹으면 비만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만성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고열량 음식을 먹으면 비만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트레스가 뇌 특정 부위의 변화를 일으켜 식탐과 단 음식에 대한 욕구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호주 가반의학연구소는 과식 및 고열량 식습관을 일으키는 원인을 알기 위해 생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만성 스트레스를 받은 생쥐에게 음식을 먹인 후 뇌 반응을 비교·분석했다.

연구 결과, 만성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는 만성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보다 몸무게가 두 배 늘어났다. 만성 스트레스로 인한 고열량 음식 섭취가 측생줄기(뇌의 보상반응 스위치를 끄는 데 관여하는 영역)라는 뇌의 특정 영역에 변화를 일으킨다. 이로 인해 식탐이 늘어나며 비만 위험이 높아진 것으로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한 만성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는 만성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에 비해 단물을 세 배 더 많이 마셨다. 만성 스트레스가 특히 달콤하고 맛있는 음식에 대한 욕구를 강하게 일으킨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 저자 케니 치킨입 박사는 “단기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때 달콤한 음식 등 고열량 간식은 기분 전환에 좋은 음식이 될 수 있다”며 “다만, 장기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뇌에 큰 변화가 생겨 지나친 체중 증가와 비만으로 이어지기 쉽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뇌과학 분야 최고 학술지인 '뉴런(Neuron)'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