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왜 자꾸 여드름 날까? '이 영양소' 부족 때문일 수도

이해나 기자

이미지

여드름/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드름이 나는 이유는 다양한데, 그 중 대다수가 잘 모르는 원인이 있다. 바로 영양소 부족이다. 아연 또는 비타민D가 부족하면 여드름이 생길 위험이 높아진다.

아연은 피부 세포와 호르몬 생산에 영향을 주는 영양소다. 항균·소염 기능도 있어 여드름균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터키 아피온 코카테페대에서 심한 여드름 환자와 그렇지 않은 사람의 혈중 영양소 수치를 비교한 결과, 심한 여드름 환자는 아연 수치가 유의하게 낮았다. 다만, 아연은 하루 30mg 소량으로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하루 100mg 이상 과도한 용량을 섭취하면 설사나 구토가 발생할 수 있다. 비타민D는 체내 염증세포 조절에 관여하기 때문에 혈중 농도가 결핍 수준이면 염증성 여드름이 생기기 쉽다. 충남대병원 피부과 임명 교수팀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D 결핍이 심할수록 구진·농포 등 염증성 여드름 증상이 많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환자 일부에게 매일 1000IU 비타민D를 복용하게 했다. 복용 집단은 염증성 여드름 병변이 호전됐다.

한편, 피부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 과일류와 견과류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먼저 과일류에는 비타민C 같은 항산화 비타민이 많다. 항산화 비타민은 피지샘의 활동을 줄이고, 피지 분비를 억제한다. 피지가 과다 분비되면 모공을 막아 여드름을 유발한다. 또한 분비된 피지가 산화되면 염기성을 띠어, 피부 산도도 높아질 수 있다. 자외선은 피부 색소침착과 주름, 건조함, 모세혈관확장증 등을 유발해 피부를 손상시킬 뿐 아니라 피부 산도 역시 높인다. 잣, 호두, 피스타치오, 아몬드 같은 견과류에는 오메가3 지방산(불포화지방산)이 많이 들어있다. 오메가3 지방산이 우리 몸에 들어오면 자외선으로 피부가 손상될 위험을 낮춰준다. 실제로 영국 맨체스터대학 레슬리 E 로데스 박사 연구팀은 22~60세의 건강한 여성 79명을 대상으로 오메가3지방산을 섭취시키는 실험을 했다. 참가자들은 매일 5g의 오메가3보충제를 먹었으며, 특수한 조명기구를 통해 8~15분간 햇빛을 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은 자외선에 대한 피부면역력이 50% 정도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