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온몸 빨개진 강예빈, 링거만 3번… 어떤 ‘피부 질환’이길래?

신소영 기자

이미지

방송인 강예빈(41)이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몰디브 여행 중 온몸에 일광화상을 입은 근황을 전했다./사진=강예빈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강예빈(41)이 몰디브 여행 중 온몸에 일광화상을 입은 근황을 전했다.

지난 4일 강예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꺄~음악 신나지 않나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강예빈은 즐겁게 몰디브 해변 앞을 거닐고 있지만, 어깨와 팔 부분 등 온몸이 빨갛게 달아오른 모습이다. 이에 한 누리꾼이 저 정도면 화상 아니냐고 묻자, 강예빈은 “맞다. 한국와서 링거만 3번 맞았다”고 답했다. 그 외에 피부를 걱정하는 질문에도 “바닷물에서 수영해서 화상 입었다” “햇볕이 너무 뜨거웠다” “죽다 살아났다”고 답하며 현재는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강예빈처럼 햇볕이 뜨거운 여름철에는 일광화상을 입는 사람들이 많은데, 어떻게 치료·예방할 수 있을까?

일광화상은 말 그대로 햇빛에 의한 피부 염증 반응으로 붉고 따가운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여름철, 햇빛이 강한 시간에 야외활동을 하면서 피부가 무방비로 자외선에 노출됐을 때 나타나기 쉽다. 일광화상은 햇빛에 노출되고 4~6시간 후에 발생해 12~24시간쯤 최고에 도달하고, 72시간 이후에 완화된다. 만약 햇빛을 받은 피부 부위가 붉어지면서 ▲열감 ▲통증 ▲부종 ▲오한 ▲발열 ▲오심 등 전신 증상이 나타난다면 일광 화상을 입은 것일 수 있다.  심하면 물집이 생긴 후 표피가 벗겨지기도 한다. 가벼운 일광화상은 1주일 정도면 증상이 완화된다. 하지만 광범위하게 피부가 벗겨지는 경우에는 수주 이상 통증이 지속될 수 있다.

일광화상을 입어 피부가 달아올랐다면 찬물로 샤워하거나, 얼음찜질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이때는 되도록 샴푸나 비누를 쓰지 말고 자극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오이나 감자 팩도 수분공급과 진정효과가 있어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일광화상이 발생한 경우 탈수가 동반되기 쉬우므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 만약 물집이 생겼거나, 증상이 심하다면 빠르게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게 좋다. 피부가 벗겨졌을 때 관리를 소홀히 하면 2차 감염이 발생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병원에서는 나프록센 등 비스테로이드성소염진통제(NSAIDs)를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 연고 사용 등 약물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여름철 야외 활동을 한다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짧은 시간이라도 자외선에 과하게 노출되면 일광 화상뿐만 아니라 피부 노화가 빨라지고, 피부암이 생길 확률도 높아진다. 오전 11시~오후 1시는 태양광선이 가장 센 시간이므로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외출할 때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다. 나가기 30분 전에 SPF30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2시간마다 덧바르는 게 좋다. 챙이 넓은 모자와 양산 등을 써 피부를 최대한 보호하는 것도 방법이다. 특히 땀이 많이 나거나 수영, 해수욕 등의 활동을 할 때에는 방수성(워터프루프 형)으로 물에 잘 씻기지 않는 제품을 바르는 것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