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스트레스 받을 때 머리 지끈… ‘긴장성두통’ 해결법

신소영 기자

이미지

스트레스를 받을 때 ‘긴장성두통’이 나타나면 진통제를 먹거나 마사지, 충분한 휴식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스트레스를 받거나 신경 써야 할 일이 있을 때마다 머리가 지끈거리며 아픈 경우가 많다. 이를 의학 용어로 ‘긴장성두통’이라고 하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번쯤 다 경험해봤을 정도로 가장 흔한 두통이다.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긴장성두통은 일반적으로 스트레스나 피로, 수면 부족 등의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가벼운 두통을 말한다. 머리 주변 근육이 긴장하면서 근육이 과도하게 수축해 신경을 눌러 유발된다. 자신도 모르게 이를 깨물거나, 힘을 주거나, 이상한 자세를 취하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증상은 두통이 머리에 띠를 두른 것처럼 양측에서 나타난다. 머리에 압박감과 조이는 느낌, 머리나 어깨를 짓누르는 듯한 느낌이 느껴진다. 오후에 통증이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고, 두통이 길게는 몇 시간에서 며칠 동안 이어지기도 한다.

두통이 계속되면 안면 통증, 피로감, 무기력으로 이어질 수 있어 통증이 시작될 때 진통제를 먹는 것이 좋다. 긴장성두통은 편두통과 달리 진통제에 잘 반응하며 만성으로 변형되지 않는 한 잘 치료된다. 만성화된 두통은 뇌에서 통증을 억제하는 신경전달물질 분비량이 줄면서 한 달에 15회 이상 반복·습관적으로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는 항 우울제 등의 약물 요법이나 이완 요법, 스트레스 완화 요법이 효과적이다.

한편, 긴장성두통은 손으로 할 수 있는 마사지로도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먼저 목과 어깨를 10분 정도 주무른다. 이후 귀 뒤쪽 움푹 들어간 부분을 손가락으로 3~5초 지그시 누르고, 5초 쉬는 것을 15분간 반복한다. 이후 고개를 앞뒤·좌우로 15초씩 당기고, 손가락 3개로 목 아래부터 머리까지 2분간 반복해 쓸어 올리면 된다. 실제 이 마사지를 8주간 실시한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진통제 투여 횟수가 3분의 1로 줄었다는 동의과학대의 연구 결과가 있다. 또한, 스트레스가 긴장성두통의 가장 흔한 원인인 만큼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마음을 편안하게 먹고 경직된 신체를 자주 이완시켜주면 증상이 나아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