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아기, ‘이 채소’ 먹고 볼에 화상 입어

전종보 기자

[해외토픽]

▲ 샐러리를 먹은 뒤 입 주변에 발생한 발진 ​/ 사진= 레나 벤자크 SNS


샐러리를 먹은 뒤 양 볼에 화상을 입은 캐나다 아기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기의 부모는 피부에 묻은 샐러리 속 광활성 물질이 자외선에 반응하면서 ‘식물광 피부염’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27일(현지 시간) 미국 abc뉴스는 캐나다에 거주 중인 레나 벤자크와 어린 딸의 사연을 소개했다. 벤자크는 지난 3월 당시 생후 7개월이었던 딸과 함께 야외에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아기가 스스로 먹을 수 있도록 샐러리를 손에 쥐어줬으며, 계속해서 아기를 돌보며 손수건으로 얼굴을 닦아줬다. 벤자크는 “아기의 피부는 목에서 발끝까지 옷으로 덮여있었다”며 “모자를 썼기 때문에 아기가 자외선으로부터 잘 보호되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벤자크는 다음날 아침 아기 입 주변에 발진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발진은 점차 물집으로 변했고, 그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아기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아기의 상태를 확인한 의료진은 ‘식물광 피부염’ 진단을 내렸다. 식물광 피부염은 광독성 물질이 들어있는 식물을 만진 후 자외선을 쬐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식물광선 피부염이라고도 한다. 피부에서 광화학 반응이 일어나면 피부가 붉게 변하고 가려움, 부종 등을 유발하며, 심하면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샐러리 외에 라임, 감귤 등에도 광활성 물질이 들어있다. 식물광피부암을 겪지 않으려면 자외선에 노출된 상태에서 이 같은 식물을 만지지 말고, 이미 만졌다면 반드시 비누와 물로 피부를 씻어야 한다.

아기는 약 10일 동안 입 주변에 물집이 생긴 뒤 6주 동안 색소 침착 증상을 겪었다. 현재는 흉터가 사라지고 피부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벤자크는 “이번 일을 겪기 전까지 이 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다른 사람들이 우리의 경험을 통해 배우고 더 나은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레나 벤자크의 생후 7개월 딸 ​/ 사진= 레나 벤자크 SNS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