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날 더워지니 금방 떡 지는 머리… ‘○○즙’ 활용하면 해결

신소영 기자

이미지

머리에 유분기가 많다면 린스 후 물에 레몬즙을 한 방울 떨어뜨려 모발을 헹구면 유분기를 완화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이 더워지면서 머리가 금방 기름져 일명 ‘떡진머리’가 돼 고민인 사람이 많다. 여름에는 날이 덥고 습해 두피에 땀이 나고, 피지 분비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를 잘 관리하지 않으면 땀과 피지가 모낭을 막아 모낭염, 지루성 두피염, 탈모 등이 생길 수 있다. 여름철 머리 관리법을 알아본다.

◇꼼꼼히 빗질 후 머리 감고, 두피까지 말려야
여름철 머리가 기름 지는 것을 막으려면 머리 감는 습관에 신경 써야 한다. 우선 머리 감기 전 빗질을 꼼꼼히 해주는 게 좋다. 모발에 쌓인 노폐물과 먼지, 유분 등을 말끔히 제거해야 이 성분들이 모공을 막지 않기 때문이다. 머리가 길다면 모근부터 빗지 말고 머리카락을 조금씩 나눠 끝부터 빗는 게 좋다. 그러면 샴푸도 머리카락에 더 골고루 칠해져 세정 효과가 좋아진다. 머리는 하루 한 번 저녁에 감는 게 좋은데, 두피가 지성인 경우 아침, 저녁으로 머리를 두 번 감는 것도 괜찮다. 샴푸는 지성용이나 항균성분이 함유된 딥클렌징 샴푸가 좋다. 여러 성분이 함유된 샴푸나 샴푸 양이 많으면 오히려 피지 분비가 과해져 머리가 기름지기 쉽다. 머리를 감은 후에는 시원한 바람으로 두피까지 완전히 말려야 한다. 머리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잠자리에 드는 건 금물이다. 머리가 젖은 상태 그대로 베개를 베면 습기가 차 눅눅해져 비듬균이 잘 번식하기 때문이다.

◇레몬즙·녹차팩이 유분기 제거에 효과적
만약 머리에 유분기가 너무 많다면 머리를 감을 때 레몬즙을 사용하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린스 후 물에 레몬즙을 한 방울 떨어뜨려 모발을 헹구면 된다. 레몬에 함유된 비타민C가 피지샘의 활동을 억제시켜 유분기를 완화할 수 있다. 녹차팩도 유분기 제거에 효과적이다. 녹차 속 카테킨 성분은 살균, 청결 효과가 있고 비타민C, 무기질, 미네랄은 모발에 탄력을 준다. 샴푸를 한 뒤에 가루녹차와 달걀흰자를 1대1 비율로 섞어 모발 전체에 골고루 바르면 된다. 5분 정도 두었다가 미지근한 물로 헹군다.

◇비타민E·불포화지방산 풍부한 음식 먹어야
여름철 건강한 두피와 윤기 있는 모발을 유지하려면 식습관도 중요하다. 맵고 짜고 자극적인 음식, 육류 등 포화지방이 많이 든 음식, 당분 함량이 높은 음식, 술은 피지 분비를 촉진시키므로 자제한다. 대신, 비타민E와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음식이 좋다. 이 성분이 포함된 음식을 먹으면 혈관이 넓어지고 혈액순환이 촉진돼 두피에 영양성분을 원활히 공급할 수 있다. 비타민E는 ▲견과류 ▲아스파라거스 ▲옥수수유나 대두유 등 식물성 기름에 풍부하다. 다만, 식물성 기름은 튀길 때 사용하면 비타민E가 파괴되므로 볶아먹거나 나물을 무칠 때 넣는 게 좋다. 불포화지방산은 ▲고등어 ▲연어 ▲아보카도 ▲검은콩에 많이 들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