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여드름 자국' 안 남으려면 '초기 관리' 중요

이금숙 기자 | 도움말 = 연세스타피부과 강남점 김영구 대표원장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여드름은 모낭 속 피지가 염증을 일으켜 다양한 형태의 구진이나 결절, 고름이 생기는 피부 질환이다. 초기 여드름은 피지만 쌓여 오돌토돌하게 올라오며, 염증이 동반되지 않아 비교적 치료가 쉽고 자국이나 흉터도 거의 남지 않는다. 하지만 염증이 동반된 화농성 여드름으로 진행되면 얘기가 달라진다. 여드름이 곪고 터지는 과정에서 검붉은 자국(색소침착)이나 여드름 자국(흉터)를 남긴다. 여드름 자국을 막기 위해서는 여드름이 나기 시작할 때 초기 대응을 잘 해야 한다.

◇초기 여드름 치료는 
여드름 균이 번식해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다면 절대로 손을 대서는 안된다. 특히 흉터로 남을 가능성이 많은 곪은 여드름은 피부과 치료를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여드름 균이나 피지선의 기능을 억제하는 약물요법을 쓰거나, 모공을 열고 주변에 쌓인 각질을 제거하며 피지 배출을 원활하게 돕는 스케일링을 한다. 염증을 가라앉히는 주사 요법과 광열요법, 레이저 치료 등도 있다.

치료와 함께 생활관리를 해야 한다. 외출 후나 땀을 흘린 후에는 이물질이 모공을 막지 않도록 바로 세안하는 것이 좋다. 황사먼지와 피지가 혼합된 노폐물은 모공에 쌓여 여드름을 악화시킨다. 일차적으로 클렌징제로 얼굴을 부드럽게 닦아낸 다음 피부에 자극이 적은 비누와 클렌징 폼 등을 이용해 씻는다. 눈코 등 점막 주변을 더욱 꼼꼼히 씻되, 얼굴을 너무 강하게 문지르지는 말아야 한다. 세안을 할 때 사용하는 물의 온도는 미지근한 것이 좋다. 물이 너무 뜨거우면 피지를 과도하게 없애 오히려 피부를 건조하게 만든다. 화장품은 유분이 많은 것보다는 수분형 제품을 사용하도록 하며 햇볕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게 좋다. 술, 담배는 자제하며 비타민이 풍부하게 들어있는 신선한 과일과 야채, 견과류 등 항산화제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미 여드름 자국이 있다면
여드름과 여드름자국이 복잡하게 혼재된 경우 붉은 끼를 띠거나 검게 변한 것이 주를 이루는데, 이 때는 항염 효과가 있는 롱펄스 앤디야그, 그리고 루메니스원, 브이빔 같은 레이저를 복합 활용하면 검붉은 색소 병변을 함께 해결할 수 있다.

넓고 일반적인 여드름 흉터는 먼저 피부 속에 딱딱하게 뭉치고 엉킨 흉터 조직을 부드럽게 풀어주어야 한다. 울트라펄스 앙코르레이저는 마이크로 단위의 에너지를 0.12mm의 레이저 빔을 통하여 피부 4mm 진피층까지 촘촘히 침투시켜 두꺼운 흉터 조직을 개선한다. 유럽피부과학회(EADV) 발표 논문에 따르면 울트라펄스 앙코르 레이저 1회 치료만으로도 환자의 37.5%에서 흉터가 50% 이상 개선되는 효과를 보였다. 과거 기존의 프락셀보다 만족도가 3배 정도 높아졌다.

유난히 패인 함몰형 흉터라면 레이저 치료 횟수와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 흉터 부위에 레이저를 조사하여 조직을 유연하게 한 후 서브시전(subcision), 비봉합펀치술 같은 특수한 시술적 요법을 조합하면 치료 효과가 높다. 서브시전은 흉터 진피층의 엉킨 섬유조직을 의료용 특수 바늘로 끊어 흉터의 원인을 해결하는 방법이다. 넓지는 않지만 유난히 좁고 깊은 형태의 여드름흉터는 비봉합펀치술을 적용한다. 깊게 함몰된 여드름흉터 부위를 펀치로 꼭 집어 끌어올려 정상 피부 높이로 맞추는 치료다. 끌어 올린 부분은 꿰매지 않고 의료용 피부접착물질로 고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