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신생아 난청 검사, 3주 안에 안 하면 무의미?

신은진 기자

이미지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난청 진단검사​는 검사 권고 기간인 생후 3주가​ 지난 후에 해도 결과가 제대로 나온다. /게티이미지뱅크
아이의 정상 발달이 걱정된다면,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난청 진단검사'는 검사 권고 기간인 생후 3주가 지났더라도 꼭 받아야 한다는 최신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봉직 교수 연구팀(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이상연 교수, 판교서울이비인후과 전형원 원장)은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난청 진단검사를 생후 3주 이후 시행해도 충분히 의미가 있다는 근거를 찾았다고 17일 밝혔다.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은 신생아들에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선천성 감염 중 하나로 감염되면 5명 중 1명은 난청, 시각장애, 지적장애와 같은 신경학적 장애를 갖게 된다. 소아의 비유전성 선천성 감각신경성 난청의 20%는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것으로 확인된다.

거대세포바이러스 진단검사는 보통 생후 3주 이내에 시행할 것을 권한다. 이 검사는 소변, 타액, 혈액에서 바이러스를 검출해 진단하는데도 3주라는 기간을 정해둔 이유는 이 기간을 넘기면 임신 중 감염되는 선천성 감염과 출산 후 감염되는 신생아 감염을 구별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3주라는 기간이 짧고 체계적인 검진 시스템의 부재로 진단을 놓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이에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20년까지 분당서울대병원과 세종충남대학교병원에서 거대세포바이러스 PCR 검사와 소변배양 검사를 받은 환자 104명의 데이터를 4개의 그룹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룹1은 출생 3주 이내에 선천성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을 진단받은 환자 9명 ▲그룹2는 난청 유전자가 발견된 환자 34명 ▲그룹3은 유전자 검사와 영상 검사 등을 통해서도 원인을 밝히지 못한 선천성 난청 환자 18명 ▲그룹4는 정상 청력을 가진 43명이다.


분석 결과, 거대세포바이러스 PCR 검사에서 양성인 비율은 그룹1과 그룹3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이는 원인 미상의 난청 환자들이 선천성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으로 확진된 환자와 난청 원인을 상당 부분 공유하는 것을 반증하는 결과다.

PCR 농도 검사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그룹3의 PCR 농도는 그룹2보다 높고, 그룹1에 근접했다. 소변배양검사에서도 그룹1과 그룹3은 그룹2와 그룹4보다 거대세포바이러스 양성률이 높았다.

김봉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원인을 모르는 신생아 난청에서 선천성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난청을 감별해 내는 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