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혈관 속 콜레스테롤 쌓일수록… 혈압도 덩달아 '겅중겅중'

강수연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헬스조선DB


콜레스테롤은 체내에 적거나 많을 때 건강 문제를 유발한다. 콜레스테롤은 세포막을 구성하고, 비타민D와 성호르몬을 합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에 콜레스테롤은 체내에 부족하지 않도록 만들어져야 한다. 그러나 과다하게 많아져서도 안 된다. 반대로 콜레스테롤 수치가 과다하게 높으면 심각한 심혈관질환들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55세 미만, 총콜레스테롤 240㎎/㎗ 초과 시 고혈압 위험 2.74배 높아져

특히, 심혈관질환을 알리는 지표인 고혈압은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라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 연구도 있다. 중국 난징대 연구팀에서 정상혈압을 가진 2116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혈중 지질 수치와 고혈압 발병률과의 상관관계를 10년에 걸쳐 분석했다. 그 결과, 총콜레스테롤의 경우엔 정상 수치를 기준으로 이보다 조금 높은 200~240㎎/㎗일 때와 240㎎/㎗ 초과일 때 고혈압 발병 위험이 각각 1.26배와 1.23배 더 높았다. LDL 콜레스테롤은 130~160㎎/㎗와 160㎎/㎗ 초과일 때 각각 고혈압 발병 위험이 1.18배와 1.29배 더 높았다.

이러한 결과는 55세 미만의 젊은 연령에서 콜레스테롤과 고혈압 발병 위험 간의 상관관계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55세 미만 참가자의 총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이 각각 240㎎/㎗와 160㎎/㎗를 초과했을 때 고혈압 발병 위험은 각각 2.74배와 1.94배 더 증가했다. 이는 이상지질혈증 진단 기준을 충족하는 수치기도 하다. 총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이 각각 240㎎/㎗와 160㎎/㎗를 초과하면 이상지질혈증이라고 진단한다.

또한, 연구팀은 총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중성지방·비HDL콜레스테롤 수치를 기준으로 정상은 0점, 높음은 1점으로 각각 점수를 매긴 지질위험점수(lipid risk score)에서 지질위험점수가 0.94 높아질 때 고혈압 위험은 37%씩 높아짐을 발견했다. 비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총콜레스테롤에서 HDL(좋은) 콜레스테롤을 뺀 값이다. 연구팀은 종합적인 혈중 지질 관리가 고혈압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산화된 LDL, 혈관 막힘과 고혈압의 원인

콜레스테롤은 물에 녹지 않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혈관 속을 이동할 때 LDL과 HDL이라는 특별한 운반체가 필요하다. LDL과 HDL은 각각의 역할을 가지고 있다. LDL은 콜레스테롤을 싣고 세포와 조직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HDL은 사용하고 남거나 혈관 내막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되돌려 보내고 몸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이에 이해하기 쉬운 개념으로 LDL은 나쁜 콜레스테롤, HDL은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사실 LDL이라고 무조건 나쁜 콜레스테롤이 아니다. 산화된 LDL 콜레스테롤이 나쁜 것이다. 산화된 LDL은 혈관 벽에 쉽게 들러붙으면서 염증, 동맥경화 등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LDL 콜레스테롤이 과도하게 증가한 경우, LDL 콜레스테롤 입자가 혈관 내막 안으로 들어와 쉽게 산화되면서 염증반응이 시작되는데, 이때 대식세포가 산화된 LDL을 잡아먹고 거품세포로 변하고, 지방으로 가득 찬 거품세포가 덩어리를 이뤄 쌓이면서 동맥경화의 원인이 된다. 이 상태에서 염증반응이 계속되면 지방 덩어리가 점점 커지고, 커진 덩어리 주위로 칼슘 등이 함께 쌓이면서 굳어진다. 딱딱하고 좁아진 혈관으로 혈액을 온몸으로 보내기 위해서 심장은 더 높은 압력으로 펌프질하게 되고, 혈압은 높아진다. 고혈압은 고혈당과 함께 LDL을 산화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해 동맥경화 진행을 가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