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생선은 3개월… 음식마다 냉동보관 기간 따로 있다

이채리 기자

이미지

음식을 먹지 않고 냉동실에 방치하면 음식의 품질이 떨어지고, 부패의 우려가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음식을 냉동실에 넣어두고 오랜 기간 방치하는 사람이 많다. 냉동실은 온도가 낮기 때문에 음식에 미생물이 잘 번식하지 못한다. 하지만 냉동실에 너무 오래두면 음식의 품질이 떨어지고, 부패할 우려가 있다. 보관기간이 지난 음식은 버려야 한다.

음식마다 냉동 보관기간이 따로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익히지 않은 생선은 3개월 ▲익힌 생선은 1개월 ▲햄, 베이컨, 소시지, 핫도그와 같은 가공식품은 2개월 ▲해산물은 3개월 ▲익히지 않은 쇠고기는 1년까지만 냉동보관해야 한다. 보관 기간을 넘기면 신선도가 떨어진다. 특히 남은 음식을 냉동보관할 시 밀봉 포장은 필수다. 제대로 밀봉하지 않으면 음식이 수분을 잃게 되고, 식품 표면이 건조해지는 ‘냉동상(冷凍傷, Freezer burn)’이 일어날 수 있다. 냉동상은 음식의 수분이 날아가 얼어버리는 현상을 말하는데, 음식에 얼음결정체가 붙어있다면 냉동상이 나타난 것이다. 냉동상을 입은 음식은 수분 함량이 떨어지고, 조직에 변화가 일어나 식품의 맛과 풍미가 떨어진다. 음식의 전체가 얼음결정체로 덮여 있다면 부패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먹지 말고 버려야 한다. 냉동실에 식품을 보관할 때는 공기와 접촉하지 않도록 1회 사용량씩 나누어 랩으로 밀봉한다. 포장 용기는 식품의 양에 맞추고, 18℃ 이하의 냉동실에 보관을 권장한다.

다만, 양배추와 셀러리는 수분이 증발해 말라버리기 때문에 냉동보관을 해선 안 된다. 캔 제품 역시 용기가 팽창돼 터질 우려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