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여드름’ 흉터 안 남게 짜는 방법

최지우 기자

이미지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중심부에 노란 고름이 생겼다면 빠른 시일 내에 짜내고 항생제 연고를 발라야 흉터 생성을 막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부에 생긴 여드름은 적잖이 스트레스다. 그런데 여드름이 거슬린다고 잘못된 방법으로 짜내면 세균 감염을 일으켜 붉은 자국, 색소 침착 등의 흉터를 남긴다. 피부과에 방문해 치료하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비용과 시간문제가 만만찮다. 여드름 유형별 올바른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좁쌀 여드름
가운데 흰색 알갱이가 튀어나온 형태인 좁쌀 여드름은 내버려두면 붉게 곪거나 검은색으로 변한다. 이는 비염증성 여드름으로 과다 분비된 피지가 각질층에 의해 막혀 생긴다. 좁쌀 여드름은 스팀타월로 막힌 모공을 연 다음 깨끗한 면봉으로 살짝 눌러서 짜면 된다. 짜낸 후에는 소독을 해 흉터가 생기는 것을 막아야 한다. 좁쌀 여드름이 생기는 것을 막으려면 피지 분비를 늘리는 자극적인 음식 섭취를 피하는 게 좋다. 주 1~2회 정도 각질 제거를 해 피부에 쌓인 각질을 제거하는 것도 여드름 예방에 효과적이다.

◇구진성 여드름
피부에 붉게 올라온 구진성 여드름은 함부로 짜면 안 된다. 여드름 균이 모낭벽, 진피를 자극해 염증이 생겨 붉어진 상태로 통증을 동반한다. 구진성 여드름을 잘못 짜낼 경우, 여드름균이 주변으로 퍼지면서 염증이 악화될 수 있다. 여드름 전용 저자극 세안제, 비누, 화장품 등을 사용해 피부를 진정시키는 게 우선이다. 구진성 여드름이 생겼을 때는 피부 각질제거, 마사지 등도 자제하는 게 좋다.

◇결절성 여드름
흔히 ‘왕여드름’이라 일컫는 결절성 여드름은 발생부위가 넓고 아프며, 딱딱한 혹 형태로 피부 깊숙이 위치한다. 결절성 여드름은 피부 진피층, 피하지방층 등 피부 깊은 곳에 염증이 생겨 나타난다. 피부 깊숙이 생성돼 억지로 짜내면 깊은 흉터가 생기고 모낭벽이 파열돼 염증이 더 커질 수 있다. 결절성 여드름은 피부과에 내원해 항생제 처방, 피부 스케일링, 주사 치료 등을 받는 게 좋다.

◇농포성 여드름
빨갛게 올라온 여드름 중심부에 노란 고름이 생겼다면 빠른 시일 내에 짜내는 것이 좋다. 이는 염증이 악화된 상태로 고름이 많이 찰수록 피부 안쪽 조직을 파괴한다. 농포성 여드름은 흉터가 남기 쉬워 피부과에 내원해 치료받는 게 좋다. 피부과에서는 먼저 여드름 전용 압출기로 고름을 짜낸 후 레이저로 치료한다. 집에서 압출해야 할 때는, 약국에서 판매하는 일회용 침 등 위생적인 도구로 솟아오른 여드름을 찌른 뒤, 깨끗한 면봉으로 주변을 눌러 짜내면 된다. 여드름을 짜낸 직후에는 항생제 연고를 바르는 게 흉터 생성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두꺼운 화장, 컨실러 사용은 오히려 독
한편, 여드름을 가리기 위해 화장을 겹겹이 두껍게 하거나 피부와 비슷한 색상의 컨실러를 활용하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 한 국내 피부과 연구에 의하면, 여드름 치료 경과가 좋지 않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모공을 막는 리퀴드 타입의 파운데이션과 컨실러, 쿠션 등 사용 비율이 더 높았다. 여드름 부위에 컨실러 등을 바르면 모공이 막히고 염증이 심해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