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날 많은데… ‘이런 습관’에 치아 빨리 망가져

이해림 기자

▲ 뜨겁고 짠 국물을 자주 먹거나, 치아로 테이프를 뜯는 등의 행동은 치아가 빨리 상하게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상어는 치아가 여러 번 재생된다. 그러나 사람은 젖니가 빠지고 영구치가 난 후로는 이갈이할 일이 없다. 치아 건강에 신경 써야 튼튼한 영구치가 평생 간다. 치아를 지키기 위해 삼가야 할 행동들을 알아본다.

◇뜨거운 국물, 달고 짠 음식이 치아 손상 부추겨
국, 탕, 찌개 등 뜨거운 국물을 자주 먹는 것은 치아 건강에 좋지 않다. 나도 모르는 새 치아에 미세한 균열이 생겼을 수 있는데, 그 틈새로 국물이 스며들면 치아 손상 범위가 점차 넓어져서다. 뜨거운 음식을 먹은 후에 곧바로 차가운 음식을 먹는 것도 좋지 않다. 치아 온도가 급격히 변화하며 부피가 늘었다가 줄기를 반복하면, 이에 균열이 생겨 시리고 아플 수 있기 때문이다.

국물에 들어간 소금, 고춧가루 등 조미료가 입안의 산성도를 높이는 것도 문제다. 구강이 산성화되면 치아 법랑질이 녹아내리는 치아우식증(충치)이 생기기 쉽다. 국물 요리를 먹을 땐 국물을 떠먹는 대신 건더기만 집어먹는 게 좋다. 단 음식도 지나치게 먹지 말아야 한다. 당분이 많은 음식을 먹고 나면 입안에 충치 세균의 먹이가 많아진다. 이에 세균 번식이 활발해지면 충치가 잘 생길 수밖에 없다. 달고 짠 음식을 이미 먹었다면 이를 평소보다 꼼꼼히 닦는다.

◇치아에 지나치게 큰 힘 가하면, 금 갈 위험 ↑
집중하거나 초조할 때마다 무심코 이를 악무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이를 자주 악물면 치아가 마모돼, 이가 시큰거리거나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일부러라도 윗니와 아랫니 간격을 적당히 떨어뜨려야 한다. 윗니와 아랫니의 간격은 어금니를 기준으로 2~3mm 정도가 적당하다. 의식적으로 노력해도 습관이 교정되지 않는다면, 턱 근육에 보톡스를 주사해 이를 악무는 힘을 약하게 만드는 방법도 있다.

치아에 과도한 힘을 가하는 행동은 무엇이든 이에 균열이 생길 위험을 키운다. 테이프를 이로 뜯거나, 잘 열리지 않는 페트병 뚜껑을 이로 물어서 여는 행동은 될 수 있으면 하지 않는 게 좋다. 음식을 한쪽 치아로만 씹거나, 얼음을 깨물어 먹는 습관도 이에 부담을 주니 고친다. 미세한 치아 균열은 눈으로 확인할 수 없다. 그러나 나쁜 습관 탓에 균열이 점점 커져 뿌리까지 이어지면, 치아를 뽑고 임플란트를 심어야 할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