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김말이·떡볶이·불닭쌈 만들 때 쓰는 ‘이것’, 의의로 고칼로리?

이해림 기자

이미지

라이스페이퍼를 10장만 먹어도 밥 반 공기와 비슷한 열량을 섭취하게 된다. 라이스페이퍼로 김말이, 떡볶이 등을 해 먹었다간 생각보다 열량을 많이 섭취하기 쉽다./사진=유튜브 채널 '바오밥의 오늘라이스'
라이스페이퍼는 월남쌈 먹을 때만 쓰이는 게 아니다. 돌돌 만 라이스페이퍼를 떡 대신 넣어 더 쫄깃쫄깃한 떡볶이를 만들기도 하고, 김말이 겉을 라이스페이퍼로 감싼 후 튀겨 바삭함을 더하기도 한다. 불닭 볶음면을 라이스페이퍼로 감싸서 먹는 일명 ‘불닭쌈’도 작년부터 소셜미디어에서 유행 중이다. 다루기 쉬운 식재료라 이런 저런 요리에 자주 응용되지만, 라이스페이퍼도 너무 자주 먹으면 좋지 않다.

◇라이스페이퍼 10장 먹었다면, ‘밥 반 공기’ 먹은 셈 
라이스페이퍼는 가볍고 얇아 열량이 낮을 것이라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라이스페이퍼 한 장의 열량은 약 15~20kcal로, 10장만 먹어도 150~200kcal를 섭취하게 된다. 밥 반 공기(약 150kcal)에 달하는 열량이다. 게다가 라이스페이퍼는 보통 단독으로 먹지 않는다. 채소나 고기 등을 라이스페이퍼 안에 넣고 월남쌈을 해 먹거나, 떡볶이 양념·김말이·불닭 볶음면에 곁들여 먹는 게 대부분이다. 먹은 양이나 포만감에 비해, 섭취하는 열량이 높아지기 쉽다.

라이스페이퍼를 먹은 후 혈당이 빠르게 오르는 것도 문제다. 혈당지수가 70이 넘으면 식후 혈당을 급격히 올리는 ‘고혈당지수 식품’으로 분류된다. 라이스페이퍼의 혈당지수는 80이다. 당뇨병이 있거나 혈당 관리에 신경 써야 하는 사람은 라이스페이퍼를 주의해서 먹어야 한다. 

◇튀기거나 양념 더하지 말고, 물에 불려 채소 싸 먹는 게 최선
몇 가지 규칙만 지키면 라이스페이퍼를 더 건강하게 먹을 수 있다. 가장 단순한 것이 라이스페이퍼 두 장 먹을 것을 한 장만 먹는 식으로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다. 라이스페이퍼 한 장을 반으로 잘라 월남쌈을 만들어 먹는 식이다. 조리법을 바꾸는 것도 도움이 된다. 튀겨 먹기보단 물에 담가 부드럽게 불리기만 해서 먹는 게 좋다. 식품 가공·조리 과정을 여러 번 거칠수록 혈당지수가 높아지기 쉽다. 김말이에 라이스페이퍼를 감싸서 튀기거나, 라이스페이퍼 떡볶이·불닭쌈을 만들어 먹는 게 그 예다. 혈관 건강을 위한다면, 라이스페이퍼엔 채소를 싸 먹는 게 최선이다.

밀가루 속 글루텐(Gluten)에 민감해 평소 밀가루를 먹기 어려웠다면, 라이스페이퍼가 한 대안일 수 있다. 단, 당뇨병 발생 위험이 낮은 사람에 한해서다. ‘글루텐 불내증’이 있는 사람들은 밀가루를 먹은 후에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잘 안 된다. 이런 사람들은 튀긴 음식을 먹고 싶을 때 밀가루를 라이스페이퍼로 대신할 수 있다. 라이스페이퍼엔 글루텐이 들지 않았기 때문이다. 밀가루 피 대신 라이스페이퍼에 만두소를 넣어 만든 ‘라이스페이퍼 만두’가 한 예다. 

관련기사